컨텐츠 바로가기

04.24 (수)

'감독 수술에 4위도 위태' GS칼텍스 승부수 띄웠다…태국 국가대표 출신 다린 영입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티비뉴스=윤욱재 기자] 올 시즌 최대 위기에 봉착한 GS칼텍스가 '승부수'를 띄웠다.

GS칼텍스는 19일 "태국 국가대표 출신의 다린 핀수완(등록명 다린)을 아시아쿼터 선수로 교체 영입했다"라고 공식 발표했다.

이를 두고 GS칼텍스는 "봄 배구를 향한 팀 분위기 쇄신을 위해 아시아쿼터 선수를 교체한다"라고 설명했다.

GS칼텍스가 새롭게 영입한 다린은 아웃사이드 히터와 아포짓 스파이커가 가능한 자원으로 빠른 템포와 파워를 동반한 공격 능력이 장점으로 꼽히는 선수다.

다린은 태국 배구 리그에서만 15시즌을 소화하며 2022 발리볼네이션스리그(VNL), 2023년 동남아시안게임에 태국 국가대표로 참여한 경험도 보유한 베테랑 자원이다. 그 능력을 인정받아 2022-2023시즌에는 베트남 배구 리그에서도 활약하며 해외 진출 경험도 가진 선수다.

최근에는 2023 KOVO컵 대회 해외 초청팀이었던 태국 슈프림 촌부리(Supreme TIP Chonburi-E.Tech) 소속으로 맹활약하며 한국 배구팬들에게 자신의 기량을 선보이기 했다.

GS칼텍스 구단은 "이번 아시아쿼터 교체는 장기간 부상이었던 세터 안혜진이 조기 복귀함에 따라 김지원, 이윤신과 함께 세터진 운영이 가능해졌고, 아웃사이드 히터 자원의 전력 강화를 통해 팀 분위기 쇄신을 이루고자 진행했다"라면서 "무엇보다 모든 GS칼텍스 팬들이 염원하는 포스트시즌 진출을 위해 구단이 끝까지 선수단을 총력 지원하며 분위기 전환을 이루겠다는 의지의 결과물이기도 하다"라고 아시아쿼터 교체를 단행한 이유를 전했다.

앞으로 GS칼텍스 구단에서는 국제이적동의서(ITC) 및 비자 발급 등 행정적인 절차에 최선의 노력과 지원을 다해 다린의 성공적인 V-리그 데뷔를 도울 예정이다. 이제 GS칼텍스의 새로운 아시아쿼터 선수로 합류하는 다린은 오는 20일에 한국으로 입국, 곧바로 팀에 바로 합류해 GS칼텍스의 새로운 변화를 이끌 예정이다.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GS칼텍스는 현재 올 시즌 최대 위기에 놓여있다. 29경기를 치른 GS칼텍스는 16승 13패(승점 45)로 4위에 랭크돼 있다. 줄곧 3위 자리는 지켰지만 최근 3연패 수렁에 빠지면서 4위로 추락했고 현재 4위 자리를 수성하는 것조차 위태로운 상황이다. GS칼텍스가 지난 18일 화성경기종합타운 실내체육관에서 열린 IBK기업은행과의 경기에서 0-3으로 완패하는 바람에 5위 IBK기업은행과의 승점 차이가 2점으로 좁혀진 것이다.

GS칼텍스는 차상현 감독이 팔꿈치 수술로 공백을 보이면서 어려움을 겪었다. 외국인선수 실바가 27득점을 폭발하면서 분전했지만 강소휘와 유서연은 30%대 공격 성공률에 8득점씩 기록하는데 그쳤다.

1세트에서 실바의 득점에 힘입어 20-21로 따라간 GS칼텍스는 아베크롬비의 시간차 공격에 이어 서브 득점까지 내주면서 20-23으로 점수차가 벌어지는 장면을 지켜볼 수밖에 없었다. 결국 21-25로 1세트를 내준 GS칼텍스는 2세트에서도 아베크롬비에 연달아 득점을 허용하고 18-23으로 점수차가 벌어지며 어려운 경기를 해야 했는데 권민지와 실바의 득점으로 21-23으로 따라가면서 희망의 불씨를 살리는 듯 했지만 최정민에 연달아 득점을 헌납하며 21-25로 패하는 것을 막지 못했다.

3세트 역시 마찬가지. 문지윤과 강소휘의 연속 득점으로 21-23 추격에 성공하며 고삐를 당겼지만 최정민의 블로킹 득점과 아베크롬비의 백어택 득점에 무너지면서 21-25로 3세트 역시 내주고 0-3 완패로 경기를 마쳐야 했다.

GS칼텍스는 3위 정관장에 승점 2점차로 따라 붙고 있다. 이제 봄 배구행 티켓을 거머쥐는데 가장 분수령이 될 경기가 찾아온다. GS칼텍스는 오는 21일 장충체육관에서 정관장을 만나고 25일에는 다시 장충체육관에서 IBK기업은행과 마주한다. 포스트시즌 진출을 두고 경쟁하는 두 팀과의 만남에서 어떤 결과를 보여주느냐에 따라 GS칼텍스의 올 시즌 성패가 좌우될 수도 있다. 과연 GS칼텍스가 새 아시아쿼터 선수 합류로 분위기 반전을 해낼 수 있을까.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