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2.26 (월)

이슈 스포츠계 사건·사고 소식

"멍청한 태클!" 3경기 징계 받았던 로메로, 또 '살인 태클' 나왔다...팬들은 "제발 그만해!"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티비뉴스 = 장하준 기자] 승리를 챙겼지만, 비판을 피할 수는 없었다.

영국 매체 ‘텔레그래프’는 11일(한국시간) “뉴캐슬 유나이티드전에 나온 크리스티안 로메로의 태클은 전문가들을 흥분시켰다”라고 전했다.

토트넘 홋스퍼는 11일(한국시간) 영국 런던의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3-24시즌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16라운드에서 뉴캐슬 유나이티드를 4-1로 제압했다. 토트넘은 이날 경기 전까지 리그 5경기에서 승리를 거두지 못하며 부진에 빠졌다. 하지만 뉴캐슬전 승리를 계기로 반등에 성공했다.

이전과 다르게 왼쪽 측면 공격수로 선발 출전한 손흥민의 활약이 빛났다. 애초 손흥민의 원래 포지션은 측면 공격수지만, 손흥민은 이번 시즌 내내 주로 최전방 공격수로 활약했다. 하지만 이날 측면 공격수로 출전해 1골과 2개의 도움을 기록하는 엄청난 활약을 선보였다.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처럼 맹활약한 손흥민에겐 극찬이 쏟아졌지만, 로메로에겐 아니었다. 로메로는 손흥민과 함께 뉴캐슬전에 선발 출전했다. 그리고 안정적인 수비를 선보이며 뉴캐슬의 공격진을 틀어막았다. 하지만 후반 35분 칼럼 윌슨에게 무리한 태클을 시도해 많은 비판을 받고 있다. 윌슨은 큰 부상을 피하긴 했지만, 발목이 완전히 꺾이는 아찔한 태클이었다.

잉글랜드의 해설가인 제이미 래드냅은 “로메로는 무섭다. 의욕적인 플레이로 보일 수 있지만, 이런 태클은 팀에 해를 끼칠 뿐이다. 로메로는 뛰어난 수비 능력을 갖췄지만, 이런 모습이 자주 보인다. 팀의 부주장이라면 모범을 보여야 한다”며 로메로를 지적했다.

이어서 맨체스터 유나이티드 출신의 게리 네빌은 “로메로는 미친 것 같다. 이 태클은 퇴장감이라 생각한다. 로메로는 언제나 태클만 생각하며, 태클 말고 상대 선수를 지연시키는 방법을 모른다”라며 로메로를 강하게 비판했다.

토트넘 출신의 레전드인 마이클 도슨도 비판 대열에 합류했다. 도슨은 “로메로의 이번 태클은 멍청하다고 생각한다. 3-0으로 이기고 있는데 이런 플레이를 할 이유가 없다. 얼마 전에 징계에서 돌아온 선수다”라고 비판했다.

로메로의 이러한 플레이에 토트넘 팬들도 외면했다. 로메로는 지난달 7일에 있었던 프리미어리그 첼시전에서 거친 플레이로 다이렉트 퇴장을 당했다. 이 퇴장으로 로메로는 3경기 출전 정지라는 징계를 받았다.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덕분에 토트넘은 비상이 걸렸다. 같은 경기에서 또다른 주전 수비수인 미키 반 더 벤마저 부상으로 쓰러졌기 때문이다. 반 더 벤은 내년 초에나 복귀가 가능하다.

이러한 상황에 따라 엔제 포스테코글루 감독은 첼시전 이후에 펼쳐진 경기에서 에릭 다이어와 벤 데이비스, 에메르송 로얄을 번갈아 중앙 수비수로 기용했다. 하지만 최악의 결과를 낳고 말았다. 다이어는 지난 시즌까지 토트넘 최악의 수비수로 여겨진 선수다. 당연히 안정적인 수비를 펼칠 리 없었다. 데이비스와 에메르송의 원래 포지션은 풀백이다. 풀백으로 출전했을 때 비해 좋은 수비력을 선보일 수는 없었다.

결국 로메로가 빠진 사이, 완벽히 무너졌다. 토트넘은 시즌 초반 무패 행진을 달렸다. 이번 시즌을 앞두고 새로 부임한 포스테코글루 감독은 토트넘에 화끈한 공격 축구를 입힌 뒤, 승승장구를 달렸다. 주장 손흥민을 중심으로 신입생들인 제임스 매디슨과 반 더 벤 등이 제 몫을 했다.

하지만 첼시전에서 많은 것을 잃었다. 로메로가 퇴장으로 3경기 징계를 받았을 뿐만 아니라, 매디슨과 반 더 벤이 장기 부상을 당했기 때문이다. 주축을 잃은 토트넘은 급격히 무너졌다. 첼시전을 포함해 5경기 연속 무승에 빠졌다.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첼시전 이후에 열린 울버햄튼전에서는 브레넌 존슨의 선제골로 앞서갔지만, 후반 추가시간에 파블로 사라비아와 마리오 르미나에게 연속 골을 내주며 패했다. 이어진 아스톤 빌라전에서도 마찬가지였다. 지오바니 로 셀소가 선제골을 넣었지만, 토트넘은 파우 토레스와 올리 왓킨스에게 연속골을 허용하며 졌다.

14라운드 맨체스터 시티전에는 겨우 승점 1점을 획득했다. 토트넘은 이날 경기에서 손흥민의 선제골로 앞서갔지만, 손흥민이 3분 뒤 자책골을 기록하는 불운을 겪었다. 이어서 필 포든이 역전골을 넣었고, 로 셀소가 다시 동점을 만들었지만 잭 그릴리쉬가 리드를 잡는 골을 넣었다. 하지만 토트넘은 포기하지 않았고, 데얀 쿨루셉스키의 극장 골로 무승부를 거뒀다.

지난 8일에 있었던 웨스트햄 유나이티드전에는 로메로가 돌아왔다. 그리고 로메로는 전반 11분 선제골을 넣었다. 이후 셀레브레이션 과정에서 토트넘 홈 팬들에게 사과의 뜻을 전했다. 토트넘이 부진에 빠진 이유 중 하나는 역시 로메로의 공백이었다. 토트넘 팬들은 로메로를 비판했고, 이 사실을 인지하고 있던 로메로는 팬들에게 미안함을 표했다.

하지만 토트넘은 웨스트햄전에서 또 패했다. 앞선 경기들과 마찬가지로 선제골을 넣고 무너졌다. 후반 8분 제로드 보웬이 동점 골을 넣었고, 후반 29분에는 제임스 워드 프라우즈에게 결승 골을 허용하며 1-2로 졌다.

여기서 포스테코글루 감독은 공격진에 변화를 줬다. 시즌 내내 최전방 공격수로 선발 출전했던 손흥민을 측면 공격수로 배치한 뒤, 히샤를리송을 최전방에 세웠다. 쉽지 않은 선택이었다. 히샤를리송은 시즌 초반 아쉬운 골 결정력은 선보인 뒤, 손흥민에게 최전방 공격수 자리를 내줬기 때문이다. 반면 손흥민은 최전방 공격수 자리에서 리그 9골을 넣는 활약을 선보였다.

그런데 포스테코글루 감독의 선택은 통했다. 손흥민은 뉴캐슬의 왼쪽 측면을 휘저었다. 특히 뉴캐슬의 라이트백으로 선발 출전한 ‘옛 절친’ 키어런 트리피어를 완벽히 제압하며 2개의 도움을 기록했다. 이어서 후반 40분에는 페널티킥 골을 넣으며 승리의 일등 공신이 됐다.

히샤를리송 역시 뉴캐슬전에 멀티골을 넣으며 부활에 성공했다. 다시 정상 궤도에 오른 토트넘이었다. 하지만 로메로의 무리한 태클은 ‘옥에 티’가 되고 있다. 토트넘 팬들은 뉴캐슬전 대승에 기뻐하기도 잠시, 로메로를 질책하고 있다. 로메로가 더 이상 거친 태클로 징계를 받지 않길 바라는 마음이다.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