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2.27 (화)

PK 질문에 웃음…손흥민 "케인 다시 부를까요?"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노컷뉴스

손흥민.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해리 케인이 있을 때도 항상 연습했어요."

손흥민과 토트넘 홋스퍼가 모처럼 활짝 웃었다. 손흥민은 왼쪽 측면에서 2도움, 최전방에서 1골로 펄펄 날았고, 토트넘은 길었던 5경기 무승 사실을 끊었다.

손흥민은 11일(한국시간) 영국 런던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3-2024시즌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16라운드 뉴캐슬 유나이티드와 홈 경기에 선발 출전해 1골 2도움을 기록했다. 토트넘은 뉴캐슬을 4대1로 완파하며 9승3무4패 승점 30점 5위를 유지했다.

손흥민은 3라운드 본머스전 이후 처음 왼쪽 측면에 배치됐다.

프리미어리그 최고 윙어의 귀환이었다. 전반 26분에는 데스티니 우도지, 전반 36분에는 히샤를리송의 골을 어시스트했다.

손흥민은 경기 후 스카이스포츠를 통해 "이겨야 경기를 더 즐길 수 있다. 이렇게 회복하는 것도 중요하다. 우리는 더 실수를 하고 싶지 않았다. 환상적인 경기였다. 계속 이런 경기를 하고, 겸손해야 한다"면서 "더 무자비해야 한다고 말했다. 뉴캐슬을 4대1로 이기는 것은 쉬운 일이 아니다. 동료들과 팬들에게 공을 돌린다"고 말했다.

이어 "우리는 프리미어리그에서 뛰고 있다. 서로에게 더 요구를 해야 한다. 훌륭한 팀들은 계속해서 앞으로 나아간다. 우리도 습관이 돼야 한다. 계속 이렇게 강해져야 한다"고 덧붙였다.

손흥민은 후반 중반부터 최전방으로 자리를 옮겼다.

후반 38분 특유의 침투로 라인을 깨고, 페널티킥까지 얻어냈다. 손흥민은 후반 40분 직접 페널티킥을 성공하며 10호 골을 완성했다. 전담 키커였던 해리 케인(바이에른 뮌헨) 이적 후 첫 페널티킥이었다. 앞서 토트넘에서 손흥민의 페널티킥 골은 단 두 골이 전부다. 2021-2022시즌에는 페널티킥 없이 23골 득점왕에 오르기도 했다.

손흥민은 페널티킥에 대한 질문이 나오자 "케인을 다시 부를까요"라면서 "케인이 있을 때도 항상 페널티킥을 연습했다. 또 케인에게 많은 것을 배웠다"고 활짝 웃었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 이메일 : jebo@cbs.co.kr
  • 카카오톡 : @노컷뉴스
  • 사이트 : https://url.kr/b71afn


저작권자 © CBS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