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2.23 (금)

'그대로 얼었다' 텐 하흐, 본머스에 0-3 패배→우두커니 응시…"매우 실망스럽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인터풋볼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인터풋볼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인터풋볼] 박지원 기자= 에릭 텐 하흐 맨체스터 유나이티드 감독이 그대로 얼어버렸다.

맨체스터 유나이티드는 10일 오전 0시(한국시간) 영국 맨체스터에 위치한 올드 트래포드에서 열린 2023-24시즌 프리미어리그(PL) 16라운드에서 본머스에 0-3으로 패배했다. 이로써 맨유는 연승에 실패했고, 9승 7패(승점 27)로 6위에 위치했다.

처참한 수비였다. 전반 5분, 맨유 진영에서 공을 방출하다가 루이스 쿡에게 차단됐다. 쿡은 우측면에서 문전으로 빠르게 올렸고, 이를 도미닉 솔랑케가 감각적인 슈팅으로 골망을 흔들었다. 계속해서 후반 23분, 마커스 태버니어가 페널티 박스 안 외곽에서 크로스를 올렸고 필리프 빌링이 높은 타점의 헤더 슈팅으로 득점에 성공했다. 마지막으로 후반 28분, 코너킥 상황에서 마르코스 세네시가 노마크 찬스 헤더 슈팅으로 득점했다.

맨유의 수비는 정말 엉망이었고, 공격진까지 같이 부진하면서 굴욕적인 0-3 패배를 기록하게 됐다. 축구통계매체 '옵타'에 따르면 맨유는 사상 최초로 올드 트래포드에서 열린 프리미어리그 경기에서 11위 이하 팀에 3점 차 이상으로 패배했다.

인터풋볼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인터풋볼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종료 휘슬이 울리자, 텐 하흐 감독은 그대로 얼어붙었다. SNS에 올라온 경기 종료 후 영상들에 따르면, 텐 하흐 감독은 사이드라인에서 한동안 우두커니 서 있었다. 벤치에 있던 선수들, 코치진은 각자 분주하게 움직였는데, 텐 하흐 감독만이 미동도 없었다. 그러다 결국 그라운드에 들어서기 시작했다.

텐 하흐 감독은 기자회견에서 큰 아쉬움을 드러냈다. "우리는 팀으로서 일관성이 부족하다고 생각하며 이를 개선하기 위해 팀원 모두가 노력해야 한다. 팀으로서 우리는 개선해야 하고, 더 강해져야 하며, 처음부터 경기에 임할 준비가 되어 있어야 한다. 난 금요일에 최고 수준에서 플레이하지 않으면 이 리그에서 살아남을 수 없다고 말했다. 첫 5분 동안에 그런 일이 일어났고, 상대 선수들이 경기하기에 완벽한 조건을 갖추게 됐다. 그렇게 쉽게 실점을 허용하는 건 있을 수 없는 일이다"라고 말했다.

계속해서 "짜증 나고 실망스럽다. 경기 전에는 뭔가 다른 것을 기대했고, 첼시전에서 보여준 경기력과 결과를 이어갈 수 있기를 바랐다. 그래서 더 실망스럽다"라고 덧붙였다.

분위기가 꺾인 맨유는 주중 바이에른 뮌헨과 챔피언스리그 조별리그 최종전을 치른 뒤, 주말에 PL 선두 리버풀을 상대한다.

인터풋볼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인터풋볼.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