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2.28 (수)

이슈 축구 해외파 소식

'선발 풀타임' 이강인, 결승골 기점 '환상 프리킥'…PSG, 낭트에 2-1 승리→8연승 질주X선두 유지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인터풋볼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인터풋볼] 박지원 기자= 이강인(22‧파리 생제르맹)이 낭트전에서 좋은 활약을 펼치며 팀의 승리를 이끌었다. 결승골에 있어 환상적인 궤적의 프리킥을 통해 기점 역할을 수행했다. 평점도 팀 내 상위권이었다.

파리생제르맹(PSG)은 10일 오전 5시(이하 한국시간) 프랑스 파리에 위치한 파르크 데 프랭스에서 열린 2023-24시즌 프랑스 리그앙 15라운드에서 낭트를 2-1로 꺾었다. 이로써 선두 PSG는 8연승과 더불어 10경기 무패 행진(9승 1무)으로 11승 3무 1패(승점 36)를 기록했다. 2위 AS 모나코(9승 3무 3패‧승점 30)와 6점 차를 기록했다.

[이강인 우측 윙어 기용, PSG의 스쿼드 변화]

인터풋볼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홈팀 PSG는 4-3-3 포메이션을 가동했다. 브래들리 바르콜라, 킬리안 음바페, 이강인이 쓰리톱을 구성했고 비티냐, 마누엘 우가르테, 카를로스 솔레르가 중원에 배치됐다. 뤼카 에르난데스, 다닐루 페레이라, 마르퀴뇨스, 아치라프 하키미가 4백 짝을 이뤘으며 아르나우 테나스가 골키퍼 장갑을 꼈다.

후보에는 우스만 뎀벨레, 마르코 아센시오, 랑달 콜로 무아니, 워렌 자이르에머리, 밀란 슈크리니아르, 곤살루 하무스, 노르디 무키엘레, 셰르 은두르, 루이스 무케가 대기했다.

인터풋볼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지난 르아브전과 비교해서 스쿼드에 변화가 존재했다. 우측 윙어에 뎀벨레가 아닌 이강인, 왼쪽 미드필더에 이강인 대신 비티냐가 들어갔다. 파비안 루이스가 부상으로 이탈한 가운데, 우가르테가 자리했다. 부상이었던 마르퀴뇨스가 복귀 완료했으며, '플라잉 킥'으로 퇴장을 당한 잔루이지 돈나룸마가 결장하고 테나스가 골문을 지키게 됐다.

이강인의 경우 좌우측 윙어와 미드필더를 오가면서 루이스 엔리케 감독에게 신임을 받았다. 이번에는 우측 윙어로 배치되면서 공격적인 역할이 기대됐다. 이강인은 앞선 경기들에서 2골 1도움을 터뜨린 바 있다.

인터풋볼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경기 내용]

PSG가 경기 시작과 함께 기회를 잡았다. 전반 1분, 전방 압박이 성공했고, 공은 바르콜라, 이강인에 이어 음바페에게 연결됐다. 음바페는 드리블 질주를 한 후에 페널티 박스 안에서 슈팅을 시도했으나, 상대 골키퍼 선방에 막혔다.

낭트도 반격했다. 전반 15분, 플로랑 몰레가 왼쪽 진영에서 중앙으로 파고든 뒤 무회전 슈팅을 날렸다. 공은 골문 상단으로 빠르게 날아갔고, 이를 테나스 골키퍼가 손을 쭉 뻗어 쳐내는 데 성공했다.

인터풋볼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PSG도 가만히 있지 않았다. 전반 16분, 이강인이 PSG 진영에서 탈압박에 성공한 뒤 수비 라인을 깨고 들어가는 음바페에게 정확한 로빙 패스를 했다. 음바페가 페널티 박스 안에서 슈팅했지만, 뒤쫓아온 수비수에게 블록되면서 아쉬움을 삼켰다.

이강인이 직접 골문을 노리기도 했다. 전반 25분, 솔레르가 우측면에 위치한 이강인에게 패스했다. 이강인은 페널티 박스 안 측면에서 파 포스트를 향해 직접 슈팅했고, 공은 근소한 차이로 벗어났다.

이강인은 이날 세트피스 키커로도 활약했다. 전반 31분, 먼 위치에서 이강인이 프리킥을 올렸고, 골키퍼가 나와서 쳐냈다. 이를 비티냐가 잡아낸 뒤 곧바로 드롭 슛을 했으나, 크로스바 위로 넘어갔다.

인터풋볼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인터풋볼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PSG가 결국 선제골을 터뜨렸다. 전반 41분, 바르콜라가 좌측면에서 이대일 패스를 주고받은 뒤 페널티 박스 안까지 진입했다. 그리고 경합에서 이겨낸 뒤, 파 포스트를 향해 슈팅하며 골망을 흔들었다.

이강인의 어시스트가 무산됐다. 전반 추가시간 2분, 이강인이 우측면에서 재치 있는 드리블로 상대 수비를 뚫었고 오른발 크로스로 길게 올렸다. 이를 음바페가 발리 슈팅으로 처리했으나, 빗맞으면서 무위에 그쳤다. 전반은 PSG의 1-0 리드 속에 종료됐다.

인터풋볼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후반 들어 결정적인 기회가 무산됐다. 후반 9분, 중원에서 비티냐, 음바페, 바르콜라로 연결됐다. 바르콜라가 페널티 박스 안에서 반대편으로 보냈고, 쇄도하던 이강인이 왼발 슈팅을 했으나 수비의 슬라이딩 태클에 블록되고 말았다.

낭트가 균형을 맞췄다. 후반 10분, 코너킥 상황에서 니어 포스트 쪽으로 올린 것을 모스타파 모하메드가 높은 타점의 헤더 슈팅으로 득점에 성공했다. 테나스 골키퍼가 몸을 던졌지만, 소용이 없었다.

낭트가 역전할 뻔했다. 후반 12분, 낭트가 PSG 진영에서 공 탈취에 성공했고 모하메드가 페널티 아크 진영에서 슈팅했다. 공은 다소 정직하게 날아가 골키퍼가 잡아냈다.

바르콜라가 멀티골에 욕심을 냈다. 후반 13분, 바르콜라가 좌측면에서 돌파에 성공한 뒤 페널티 박스 안까지 들어갔다. 그리고 골키퍼가 나온 것을 보고 로빙 슛을 했으나, 옆그물을 흔드는 데 그쳤다. 옆에는 음바페가 있었지만, 패스보다는 직접 슈팅을 선택했다.

PSG가 변화를 가져갔다. 후반 16분 우가르테, 슈크리니아르를 불러들이고 자이르에머리, 슈크리니아르를 들여보냈다. 그러고 나서 후반 22분에는 비키냐 대신 뎀벨레를 넣었으며 후반 34분에는 바르콜라, 솔레르 대신 콜로 무아니, 아센시오를 투입했다.

인터풋볼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인터풋볼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용병술이 적중했다. 후반 38분, 이강인이 우측면에서 프리킥 키커로 나서 날카롭게 올렸다. 먼 쪽 위치에 있던 에르난데스에게 정확하게 배달됐고, 이어진 헤더 슈팅이 골키퍼 손을 맞고 흘렀다. 이를 문전에 있던 콜로 무아니가 가볍게 밀어 넣었다.

PSG가 쐐기를 박을 기회를 놓쳤다. 후반 40분, 이강인이 좌측면으로 쇄도하는 콜로 무아니에게 정확하게 찔러줬다. 콜로 무아니는 페널티 박스 안에서 옆으로 내줬고, 이어받은 아센시오가 오픈 상황에서 오른발 슈팅을 한 것이 크로스바 위로 높게 솟구쳤다. 후반 44분, 뎀벨레가 페널티 박스 안에서 슈팅한 것은 골키퍼가 쳐냈다.

스코어는 그대로 유지됐고, PSG의 2-1 승리로 막을 내렸다.

인터풋볼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환상적인 활약, 이강인의 평점은?]

인터풋볼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강인은 낭트전에서 선발 풀타임을 소화하면서 활약했다. 공격 포인트를 기록하진 못했으나, 여러 차례 기회를 창출했으며 결승골에 있어 정확한 프리킥으로 기점 역할을 수행했다. 이강인은 볼 터치 77회, 패스 성공률 79%, 공격 지역 패스 10회, 키 패스 3회, 슈팅 2회, 드리블 2회 성공, 크로스 2회 성공, 롱 패스 3회 성공, 리커버리 2회, 지상 경합 5회 성공, 피파울 3회 등을 기록했다.

축구통계매체 '후스코어드닷컴'은 이강인에게 7.0점을 줬다. 이는 팀 내 기준으로 7.6점의 바르콜라, 7.4점의 다닐루 다음에 해당한다.

'소파 스코어'는 7.7점을 부여했다. 이는 7.8점의 다닐루 다음으로 2위였다. 그 뒤로 비티냐가 7.6점, 바르콜라가 7.5점을 기록했다.

'풋몹'도 7.7점이었다. 이는 8.3점의 바르콜라, 8.2점의 비티냐 다음으로 3위에 해당했다. 이렇듯 대부분 매체에서 높은 평가를 받았던 이강인이다.

인터풋볼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PSG와 이강인은 이제 다음 주 주중에 매우 중요한 일정을 맞이한다. 오는 14일에 도르트문트 챔피언스리그 원정을 떠난다.

PSG는 현재 조별리그에서 2승 1무 2패(승점 7)로 2위다. 3위 뉴캐슬 유나이티드, 4위 AC밀란(이상 승점 5)이 쫓고 있다. PSG는 도르트문트에 승리하면 안정적으로 16강 진출을 확정 지을 수 있다.

한편, 이강인은 11월 이달의 골 후보에 선정되기도 했다. 리그앙 사무국은 지난 6일, 공식 채널을 통해 '11월 이달의 골' 후보 5인을 공개했다. 이강인을 비롯해 아블리에 잘로우(FC 메스), 우스만 뎀벨레(파리 생제르맹), 뱅자맹 부리조(스타드 렌), 티아구 산투스(LOSC 릴)가 이름을 올렸다.

이강인은 지난 리그앙 11라운드 몽펠리에전에서 선발 출격했고, 전반 10분에 선제골을 터뜨렸다. 아치라프 하키미가 우측면 돌파 후 땅볼 크로스를 올렸다. 킬리안 음바페가 재치 있게 흘렸고, 이어받은 이강인이 페널티 박스 안에서 골문 상단 구석을 향해 슈팅했다. 골키퍼가 손을 쓸 수 없는 완벽한 코스였다.

인터풋볼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인터풋볼.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