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2.28 (수)

이슈 축구 해외파 소식

'기점 프리킥 기억 못하나?' 프랑스 현지 매체, 이강인에 박한 평가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인터풋볼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인터풋볼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인터풋볼] 이종관 기자 = 이강인이 맹활약을 펼친 가운데 프랑스 현지 매체가 박한 평가를 매겨 화제다.

파리 생제르맹(PSG)은 25일 오전 5시(한국시간) 프랑스 파리에 위치한 파르크 데 프랭스에서 열린 2023-24시즌 프랑스 리그앙 15라운드에서 낭트에 2-1로 승리했다. 이날 경기 승리로 PSG는 리그 8연승에 성공했다.

4-3-3 전형을 들고나온 PSG다. 음바페, 브래들리 바르콜라, 카를로스 솔레르, 이강인, 마누엘 우가르테, 비티냐, 뤼카 에르난데스, 다닐루 페레이라, 마르퀴뇨스, 아슈라프 하키미, 아르나우 테나스가 출격했다.

인터풋볼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전반전은 전체적으로 PSG의 흐름이었다. 주도권을 쥐고 공격을 시도하던 PSG, 결국 전반 막판 득점에 성공했다. 전반 41분, 좌측면에서 공을 잡은 바르콜라가 비티냐와 2 대 1 패스를 주고 받았고 상대 수비와의 몸싸움을 이겨낸 뒤 득점에 성공했다. 바르콜라의 시즌 1호골이었다. 그렇게 전반은 1-0 PSG의 리드로 종료됐다.

후반전에 들어 한 방 얻어맞았다. 후반 10분, 코너킥 상황에서 올라온 공을 모스타파 모하메드가 절묘하게 돌려놓으며 승부의 균형을 맞췄다. 헤더의 궤적이나 속도 모두 아르나우 테나스 골키퍼가 반응하기 어려울 정도로 환상적인 득점이었다.

다급해진 루이스 엔리케 감독. 결국 교체 카드를 사용했다. 후반전 우가르테를 시작으로 마르퀴뇨스, 비티냐, 솔레르, 바르콜라가 차례로 빠지고 워렌 자이르-에메리, 밀란 슈크리니아르, 우스만 뎀벨레, 마르코 아센시오, 랑달 콜로 무아니가 그라운드를 밟았다.

인터풋볼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엔리케 감독의 교체 카드는 적중했다. 후반 38분, 이강인이 직접 처리한 프리킥을 에르난데스가 머리에 맞췄고 골키퍼 선방에 막혔다. 하지만 흘러나온 공을 콜로 무아니가 깔끔하게 마무리하며 2-1 스코어를 만들었다. 그렇게 경기는 2-1 PSG의 극적인 승리로 종료됐다.

이날 경기 이강인은 결승골에 기점이 되는 프리킥 뿐만 아니라 여러차례 위협적인 모습을 보이며 활약했다. 축구통계매체 '소파스코어'에 따르면 이강인은 드리블 성공 2회(3회 중), 볼 터치 77회, 패스 성공률 79%, 키 패스 3회, 롱 패스 성공 2회(3회 중), 결정적인 기회 창조 1회, 피파울 3회를 기록했다. 매체는 이강인에 팀 내 최고 평점인 7.8점을 부여하며 그의 활약을 인정했다.

하지만 프랑스 현지 매체들의 평점은 상반된다. 프랑스 '르 파리지앵'은 이강인에 평점 6점을 매기며 "그는 딱히 어떤 큰 실수를 하지는 않았으나, 계속 그라운드에 나뒹구는 등 얼굴을 자주 찌푸렸다. 다만 그의 프리킥이 결승골의 시작이었다"라고 전했다.

또한 프랑스 '90min'은 "PSG의 우측면에 위치한 이강인은 낭트의 측면 공격수에 비해 별로 눈에 띄지 않았다. 그의 기술은 분명하지만 그는 상대의 마지막 미터에서 종종 잘못되 판단을 하기도 했다. 아쉬운 장면이었다"라고 솔직한 평가를 남기기도 했다.

인터풋볼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인터풋볼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인터풋볼.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