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2.28 (수)

'김민재, 휴식이 독 됐나' 뮌헨 수비 붕괴, 프랑크푸르트에 1 대 5 참패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노컷뉴스

뮌헨 5 대 1 참패.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괴물 수비수' 김민재(27)가 돌아왔지만 바이에른 뮌헨(독일)의 수비는 맥없이 무너졌다.

뮌헨은 10일(한국 시각) 독일 프랑크푸르트의 도이치방크 파크에서 종료된 프랑크푸르트와 2023-2024시즌 독일 분데스리가 14라운드 원정 경기에서 1 대 5로 대패했다. 개막 12경기 무패(10승 2무) 행진을 마감하고 시즌 첫 패배를 안았다.

이로써 뮌헨은 10승 2무 1패 승점 32에 그쳤다. 1위 레버쿠젠(승점 35)을 추격하는 데 실패하고 2위에 머물렀다.

김민재는 지난달 30일 코펜하겐(덴마크)과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UCL) 조별 리그 A조 5차전에 엉덩이 타박상으로 결장했다. 지난 9월 독일축구협회(DFB) 포칼 1라운드를 제외하고 리그 12경기, UCL 4경기 등 18경기 대부분을 풀 타임으로 소화해 혹사 논란에 휩싸였던 그는 모처럼 꿀맛 같은 휴식을 취했다.

이어 2일 우니온 베를린과 13라운드 홈 경기를 앞두고 기록적인 폭설이 내려 강제 휴식을 부여받았다. 덕분에 김민재는 일주일을 더 쉴 수 있었다. 해당 경기는 내년 1월 24일로 연기됐다.

노컷뉴스

경합하는 김민재.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김민재는 약 2주간 휴식을 취하고 선발 명단에 복귀했다.

뮌헨은 이날 4-2-3-1 포메이션을 가동했다. 해리 케인이 최전방 공격을 맡았고, 르로이 사네와 막심 추포-모팅, 킹슬리 코망이 공격 2선에서 힘을 보탰다. 레온 고레츠카와 죠슈아 키미히가 중원에 배치됐고, 알폰소 데이비스와 김민재, 다요 우파메카노, 누사이르 마즈라위가 포백 수비 라인을 형성했다. 골문은 마누엘 노이어가 지켰다.

뮌헨은 전반에만 3골을 허용하며 불안한 모습을 보였다. 전반 12분 오마르 마무시에게 선제골을 내준 뒤 31분 에릭 에빔베, 36분 휴고 라르손에게 내리 실점했다. 전반 43분 키미히가 왼발 중거리슛으로 한 골을 만회했지만 분위기는 이미 프랑크푸르트 쪽으로 기운 상태였다.

후반 시작과 동시에 뮌헨은 수비에 많은 변화를 줬다. 알폰소와 마즈라위를 빼고 하파엘 게레이루와 콘라트 라이머를 투입해 분위기 반전을 노렸다.

하지만 뮌헨의 수비는 여전히 불안했고, 오히려 추가 득점 없이 2골을 더 내주고 무너졌다. 프랑크푸르트는 후반 5분 에릭 에빔베, 15분 안스가르 크나우프의 추가골에 힘입어 경기를 주도했다.

결국 경기는 뮌헨의 1 대 5 패배로 마무리됐다. 푹 쉬고 돌아온 김민재도 팀의 패배를 막지 못했다.

김민재는 이날 패스 성공률 94(112/119), 걷어내기 1회, 가로채기 2회, 볼 터치 125회 등을 기록했다. 축구 통계 매체 '풋몹'은 김민재에게 평점 5.4를 부여했다.

저작권자 © CBS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