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2.26 (월)

주장 손흥민과 이별 위기, '토트넘의 계륵'은 이적 시장으로 걸어 가는 중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티비뉴스=이성필 기자] 거액의 이적료를 지불했지만, 몸값을 못 하니 계산이 빠른 토트넘 홋스퍼는 매각으로 방향을 튼 모양이다.

토트넘 홋스퍼는 다수 공격 자원의 부상으로 고민 중이다. 플레이메이커인 제임스 매디슨이 언제 복귀할지 모르고 영입생 마노르 솔로몬도 이탈해 있다. 해리 케인이 바이에른 뮌헨으로 이적한 뒤 그런대로 잘 버텼지만, 최근 5경기 1무5패로 추락하면서 최악을 확인 중이다.

부상으로 잠시 이탈했다가 복귀한 히샤를리송의 영향력은 미미하다. 올 시즌 시작 후 5라운드 셰필드 유나이티드전에서 1골 1도움을 해내며 역량이 폭발하는 줄 알았다. 주장 손흥민이 히샤를리송의 등을 밀며 팬들 앞으로 다가가 환호받도록 배려까지 했다. 이후 특별한 활약 없이 빈 깡통처럼 걸어 다니고 있다.

지난 시즌 토트넘이 에버턴에서 히샤흘리송을 영입할 당시 지급한 이적료는 무려 6천만 파운드(약 998억 원)였다. 다니엘 레비 회장이 계산기를 두들긴 뒤 확실한 영입이라며 기대했다.

그렇지만, 27경기 1골 3도움에 그치며 존재감이 미약했다. 올 시즌에는 케인이 없어 기대감이 컸지만, 12경기 1골 3도움이 전부다. 골을 넣으라고 영입했더니 뛰는 것만 보여주고, 끝이다.

에버턴에서의 네 시즌 동안 히샤를리송은 리그에서 43골을 넣었다. 분명히 골을 넣을 능력이 있는 자원이라는 것을 알려줬다. 올 시즌에는 케인이 이탈해 손흥민을 중앙 공격수로 활용, 측면에서 더 기회를 얻었다.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무리 뛰어도 투박함 외에는 보여주는 것 없는 히샤를리송이다. 토트넘과 상성이 맞지 않거나 개인 능력 저하 외에는 분석이 되지 않는다.

영국 매체 '데일리 메일'은 8일(한국시간) '토트넘의 인내심이 바닥을 쳤다. 내년 1월 이적 시장에서 매물로 나올 것으로 보인다. 내부 소식통에 따르면 레비 회장이 적당한 이적 팀을 찾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라고 전했다.

인터넷 매체 '90min'도 '히샤를리송은 토트넘 분위기에 적응하지 못하고 있다. 그 스스로도 다른 팀에서 뛰어야 개인 역량도 살고 공존이 가능하다고 보고 있다'라며 팀을 떠날 가능성이 충분함을 알렸다.

물론 잔류 가능성도 있다. 손흥민의 카타르 아시안컵 차출이라는 큰 변수가 있고 브리안 힐의 이적 가능성도 열려 있다. 다른 선수들의 입지가 맞물려 돌아간다는 점에서 아직은 물음표인 히샤를리송의 거취다.

다만, 레비 회장이 히샤를리송을 확실한 이적 대상으로 보고 움직인다는 점은 부인하기 어렵다. 어떤 방식으로라도 토트넘과는 결별이 유력해 보인다. 선택도 히샤를리송의 몫이 됐다.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