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2.21 (수)

여자 핸드볼, 세계선수권 결선리그서 프랑스에 22-32 완패…8강행 무산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11일 앙골라와 마지막 경기

뉴스1

류은희가 5일 중국 항저우 저장 궁상대 스포츠센터에서 열린 2022 항저우 아시안게임 여자 핸드볼 결승전 대한민국과 일본의 경기에서 슛을 시도하고 있다. 2023.10.5/뉴스1 ⓒ News1 신웅수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문대현 기자 = 여자 핸드볼 대표팀이 제26회 국제핸드볼연맹(IHF) 세계여자핸드볼선수권대회 결선리그에서 프랑스에 대패하며 8강 진출에 실패했다.

한국은 9일(이하 한국시간) 노르웨이 트론헤임에서 열린 대회 결선리그 2조 2차전에서 프랑스에 22-32로 졌다.

앞서 조별리그에서 1승2패로 결선리그에 올라온 한국은 7일 슬로베니아전(27-31 패)에 이어 이날도 지면서 결선리그 전적이 1승4패가 됐다.

이로써 한국은 각 조의 상위 2팀에 주어지는 8강 티켓을 놓쳤다. 한국은 오는 11일 앙골라와 대회 마지막 경기를 치른다.

한국은 초반 에이스 류은희(헝가리 교리)가 연속 득점을 올리는 등 주도권을 잡는 듯 했다.

그러나 3-0에서 프랑스에 연속 6실점하며 기세가 꺾였다.

한국은 우빛나(서울시청), 김보은(삼척시청) 등을 앞세워 추격했지만 경기 흐름을 되돌리지 못하고 10점 차로 패했다.

eggod6112@news1.kr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AI학습 이용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