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2.26 (월)

"제가 참 잘못 살아왔다"…남태현·서민재, 징역형 구형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디스패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Dispatch=김지호기자] 검찰이 가수 남태현(29)과 '하트시그널3' 출신 인플루언서 서민재(개명 후 서은우·30)에게 징역형을 구형했다. 두 사람은 잘못을 인정하고 선처를 구했다.

서울서부지방법원 형사7단독(정철민 판사)이 7일 남태현과 서민재의 2차 공판을 진행했다. 두 사람은 마약류 관리에 관한 법률위반(향정) 혐의로 재판을 받고 있다.

이날 검찰은 남태현에게 징역 2년을, 서민재에게 징역 1년 6개월을 구형했다. 남태현에게 50만 원 추징금을, 서민재에게 45만 원 추징금을 납부하게 해달라고 재판부에 요청했다.

검찰은 "마약 범죄는 국민 건강을 해하는 중대 범죄다. 피고인들은 사회적으로 알려진 사람들이다. 이들의 범죄가 사회에 미치는 영향이 크다. 엄히 처벌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검찰은 "남태현은 경찰 단계에서 범행을 부인하다 검찰 단계에서 인정했다"며 "서민재의 경우 수사 초기 단계에선 범행을 부인했다"고도 지적했다.

디스패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남태현 변호사는 "남태현이 아이돌 생활을 하며 정신과 및 다이어트 약물에 의존했다"며 "코로나로 수입이 줄어들어, 잠시나마 행복을 느끼려 필로폰을 투약한 것"이라고 호소했다.

이어 "남태현이 장차 마약 패치 전도사로서 마약 중독으로 힘든 사람들에게 선한 영향력 끼치려고 한다. 엄중한 처벌로 다스리기보다 봉사하는 삶을 살 수 있도록 해달라"고 말했다.

남태현은 최후 진술에서 미리 준비한 입장문을 읽었다. "참 잘못 살아왔다. 책임감 없이 인생을 허비했다. 누가 제게 이렇게 살라고 한 것이 아니다. 모든 게 제 선택이었다"고 반성했다.

그는 "사람답게 살고자 하루하루를 고쳐가고 있다"며 "공인으로서, 마약 중독 당사자로서 책임감을 느낀다. 감히 할 수 있다면 공인으로서 마약 예방에 앞장서겠다"고 다짐했다.

디스패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민재 변호인은 "피고인은 국내 대기업에 입사해 2016~2022년까지 근무한 이력이 있다"며 "사건 이전까지 어떤 범죄 경력과 수사 경력이 없는 완전한 초범이었다"고 설명했다.

변호인은 "우연한 기회에 방송에 출연해 많은 사랑을 받았다. 갑자기 얻게 된 명성과 환경 변화를 감당하지 못했다"며 "잘못된 판단을 계속해 필로폰 투약까지 이르게 된 것"이라며 사정 참작을 부탁했다.

서민재도 "죄송하다고 다시 말하고 싶다"며 "사회에 빚을 다 갚지는 못하겠지만, 더 성실한 사회 구성원이 되도록 노력하겠다. 제 잘못 책임지고 반성하겠다"고 고개를 숙였다.

남태현과 서민재는 지난해 8월 필로폰 0.5g을 매수했다. 서울 용산구의 서민재 자택에서 술에 필로폰을 희석해 투약했다. 남태현은 지난해 12월 필로폰 0.2g을 물에 희석해 투약했다.

한편 두 사람의 선고공판일은 내년 1월 18일 오전 10시다.

<사진출처=인스타그램>

<저작권자 © 디스패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