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4.17 (수)

김준수, 감동의 대만 팬미팅…"우리, 2894일 못 만났어요"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디스패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Dispatch=김지호기자] 가수 김준수(XIA)가 8년 만에 대만을 방문했다. 데뷔 20주년 팬미팅으로 현지 팬들을 만나, 뜻깊은 시간을 보냈다.

김준수는 지난 5일 대만 타이베이 국제컨벤션 센터에서 '시아 팬미팅 투어 코코타임 : 더 투웬티스 애니버서리'(XIA Fanmeeting Tour : The 20th Anniversary)를 열었다.

무려 8년 만의 방문이다. 김준수는 지난 2015년 '4th 아시아 투어 콘서트 인 타이페이' 이후 처음으로 대만 팬들을 만났다.

팬들의 반응은 뜨거웠다. 공연장은 인산인해를 이뤘다. 공연 드레스 코드인 그린 컬러로 꾸민 모습도 볼 수 있었다. 특히 대만 팬들은 '2894일을 못 만났어요'라는 문구가 적힌 슬로건을 선보였다.

디스패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김준수는 '언커미티드'로 팬미팅의 시작을 열었다. "8년 만에 오게 됐다. 너무 그립고 오고 싶었다"며 "찾아주신 덕분에 함께 할 기회가 생겼다. 저는 누구보다 행복한 사람"이라고 소감을 전했다.

그는 "20년 전에는 여러분이 다 학생이었던 걸로 기억한다. 함께 나이 들어가고 있다"며 "저 역시 여러분 만날 때마다 동심으로, 또는 학창 시절로 돌아가는 것 같다"고 말했다.

이어 "우리 모두 세상이 만만치 않음을 느끼고 현실에 타협하는 순간도 있을 것"이라며 "하지만 함께 만나는 순간만큼은 다시 의욕 넘치고 꿈 많던 그 시절로 돌아갔으면 한다"고 진심을 전했다.

디스패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감동적인 순간은 또 있었다. 김준수는 지난 2012년 '타란탈레그라' 발매 기념 기자회견 당시, 가장 기억에 남는 팬으로 대만 팬을 언급했었다. 이 팬이 공연장을 찾은 것.

해당 팬은 과거 건강 상태가 좋지 않았었다. 그러나 김준수의 목소리와 음악을 듣고, 의식을 차렸으며, 건강이 호전됐다. 김준수가 직접 병문안을 간 적도 있다.

김준수는 20년 간 한결같이 응원해준 대만 팬들을 위해 알찬 시간을 꾸렸다. 팬들과 호흡하는 다채로운 코너를 준비했다. 진심을 담아 '꼭 어제'와 '레드 다이아몬드'도 가창했다.

디스패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사진제공=팜트리 아일랜드>

<저작권자 © 디스패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