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2.22 (목)

고아성, '전치 12주' 천추골 골절 후 밝은 근황 "80% 회복"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티비뉴스=장진리 기자] 배우 고아성이 천추골(엉치뼈) 골절 후 회복 중인 근황을 공개했다.

고아성은 7일 자신의 SNS에 "80% 회복(recovered)"이라고 근황을 담은 사진을 공개했다.

공개된 사진 속에서 고아성은 한 레스토랑에 앉아 밝은 표정을 하고 있다. 그는 "80% 회복"이라고 직접 회복 속도를 알리며 팬들을 안심시켰다.

고아성은 개인 일정 소화 중 천추골 골절로 전치 12주의 심각한 부상을 입고 병원에 입원해 치료를 받았다.

당초 고아성은 주연을 맡은 영화 '한국이 싫어서'가 올해 부산국제영화제 개막작으로 선정돼 영화제 개막식과 레드카펫에 참석할 예정이었으나 모든 일정을 취소했다.

주연으로 캐스팅된 티빙 오리지널 '춘화연애담'에서도 하차한 바 있다.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