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2.27 (화)

조규성만 있는 게 아닙니다...셀틱 오현규, 4호골 폭발! 그런데 득점 과정이?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인터풋볼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인터풋볼] 김대식 기자 = 오현규가 골을 강제로 넣었다.

오현규의 소속팀 셀틱은 7일 오전 4시 45분(한국시간) 스코틀랜드 글레스고에 위치한 셀틱 파크에서 하이버이언과 2023-24시즌 스코틀랜드 프리미어십 16라운드를 치르는 중이다. 셀틱은 이번 시즌 리그 15경기 12승 3무라는 압도적인 성적으로 1위를 달리고 있다.

이번 경기를 앞두고 브랜던 로저스 셀틱 감독은 오현규가 쿄고 후루하시와 투톱을 이룰 수도 있다면서 오현규의 기용 방식에 대해서 변화를 줄 수도 있다고 언급했다.

후루하시와 투톱을 이루지는 않았지만 오현규가 선발로 출장했다. 셀틱은 후루하시가 아닌 오현규를 중심으로 공격진을 구성했다. 루이스 팔마와 마이클 존스톤이 좌우 측면을 맡았다. 중원에는 칼럼 맥그리거, 이와타 토모키, 맷 오 라일리의 조합이 구성됐다. 그렉 테일러, 리암 스케일스, 카메론 카터-빅커스, 알리스테어 존스턴가 수비를 맡았다. 조 하트가 골문을 지켰다.

전반 5분 만에 선제골이 터졌다. 팔머가 코너킥을 예리하게 올려줬다. 이때 카터-빅커스가 달려들어서 발에 정확히 공을 맞췄다. 오현규는 수비수와 경합하면서 골키퍼 바로 앞에 서있던 상황이었다. 카터-빅카스의 슈팅이 골키퍼 앞 위치한 오현규의 몸에 맞고 굴절됐다. 골키퍼는 바로 앞에서 슈팅이 굴절되자 반응하기가 어려웠고, 오현규의 의지와 상관없이 득점으로 연결됐다.

인터풋볼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오현규의 시즌 4호골이었다. 시즌 극초반 부상으로 경기력을 빠르게 끌어 올리지 못했던 오현규는 리그 10라운드까지 시즌 마수걸이 득점이 터지지 않으면서 마음 고생했다. 11라운드에서 시즌 첫 골을 터트린 오현규는 13라운드 마더웰전에서 멀티골을 작렬하면서 확실히 몸이 좋아진 모습을 보여줬다. 이번 경기에서는 행운까지 따르면서 4호골도 추가했다.

황의조가 사생활 논란으로 인해서 당분간 대한민국 국가대표팀에서 보지 못하게 된 상황에서 오현규의 득점력이 올라오고 있다는 건 매우 긍정적이다. 현재 대표팀 주전 스트라이커인 조규성도 살아나고 있기에 오현규와 선의의 경쟁을 펼칠 것으로 보인다.

Copyright ⓒ 인터풋볼.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