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3.02 (토)

이슈 MLB 메이저리그

뉴욕 메츠 좌익수? MLB, 이정후 영입전 뜨겁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중앙일보

뉴욕 양키스와 샌프란시스코에 이어 뉴욕 메츠도 이정후 영입에 본격적으로 관심을 보이고 있다. 사진은 이정후와 메츠 엠블럼을 합성한 모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메이저리그(MLB) 도전을 선언한 이정후(25·키움 히어로즈)의 인기가 상한가다. 뉴욕 양키스, 샌프란시스코 자이언츠에 이어 뉴욕 메츠도 이정후 영입전에 뛰어들 것이라는 현지 보도가 나왔다.

뉴욕 지역 일간지 AM 뉴욕은 6일(한국시간) ‘데이비드 스턴스의 발언을 토대로 예상한 2024년 메츠 선발 라인업’이라는 제목의 기사에서 메츠와 계약도 하지 않은 이정후의 이름을 9번 타순에 올려놓았다. 메츠의 야구 운영부문 사장인 스턴스가 MLB 윈터 미팅에서 만난 취재진에게 이정후 영입 의지를 확실히 표현했음을 짐작할 수 있다.

이정후의 포스팅 기간은 지난 5일 오후 10시부터 내년 1월 4일 오전 7시까지다. 이제 막 30개 구단에 포스팅이 고지됐고, 아직 본격적인 협상은 시작되지 않았다. 그런데도 벌써 이정후가 메츠 타선의 한 자리를 차지할 유력 후보로 꼽히고 있다.

AM 뉴욕은 “이정후는 KBO리그를 떠나 빅리그를 향한 도약을 준비하고 있다. 메츠의 내년 예상 라인업 중 가장 의미 있는 와일드카드가 될 수 있는 선수”라고 소개했다. 이 매체는 또 “이정후가 MLB에서 얼마나 효과적인 타자가 될지는 아직 의문이다. 한국에서 7시즌 통산 타율 0.340을 기록했지만, KBO는 마이너리그 더블A와 비교할 만한 수준”이라면서도 “이정후의 콘택트 능력만큼은 부인할 수 없다. 메츠의 하위 타선에서 연결고리 역할을 해줄, 견고한 조각이 될 수 있다”고 평가했다. 이 매체는 이어 이정후의 수비 포지션을 ‘좌익수’로 적은 뒤 “MLB 생활에 수월하게 적응하려면 KBO에서 주로 맡았던 중견수보다 좌익수로 옮기는 게 나을 것”이라고 제안했다.

이정후는 올해 초부터 ‘수퍼 에이전트’ 스콧 보라스와 손잡고 MLB 진출을 준비해왔다. 보라스는 자신의 ‘고객’이 될 선수를 엄선하고, ‘동급 최강’ 계약을 끌어내는 협상가로 유명하다. 실제로 현지에선 이정후의 계약 규모가 5000만 달러(약 657억원)를 훌쩍 넘길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5년 6300만 달러(ESPN), 4년 6000만 달러(MLB 네트워크), 4년 5600만 달러(디 애슬레틱) 등 미국의 유력 언론이 장밋빛 전망을 쏟아내고 있다.

중앙일보

역대 KBO 선수 MLB 포스팅 계약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제까지 이정후의 행선지로 유력하게 꼽혔던 팀은 양키스와 샌프란시스코다. 브라이언 캐시먼 양키스 단장이 이미 보라스를 만나 대화를 나눴다. 뉴욕 포스트도 “이정후 영입은 외야수가 부족한 양키스에 좋은 선택”이라고 지지 의사를 밝혔다. 다만 이날 양키스가 좌타 외야수 알렉스 버두고를 영입하면서 여전히 이정후를 잡을 것인지 물음표가 달린 상황이다. 샌프란시스코도 이미 여러 차례 이정후에게 공개적인 관심을 나타냈다. 올해 2월 키움의 애리조나 스프링캠프에 스카우트를 보내 이정후를 면밀히 관찰했다. 피트 푸틸라 샌프란시스코 단장은 지난 10월 서울 고척스카이돔을 찾아 이정후의 마지막 경기를 직접 관전했다.

여기에 또 다른 ‘부자 구단’ 메츠가 가세한 모양새다. 억만장자 스티브 코헨이 구단주인 메츠는 최근 수년간 막대한 자금력을 앞세워 뛰어난 선수들을 끌어모았다. 이번 스토브리그엔 너무 조용해서 오히려 이목을 끌었지만, USA 투데이는 “메츠가 이정후에게 관심이 있는 건 확실하다”고 밝혔다. KBO리그를 평정한 ‘천재 타자’ 쟁탈전이 점점 더 뜨거워지는 셈이다.

한편 올해 KBO리그 정규 시즌 최우수선수(MVP)로 뽑힌 투수 에릭 페디(30)는 6일 시카고 화이트삭스와 2년 1500만 달러의 계약에 합의했다. 페디는 올 시즌 NC 다이노스 소속으로 20승, 평균자책점 2.00, 탈삼진 209개를 기록해 투수 트리플 크라운(다승·평균자책점·탈삼진 1위)을 달성했다. 지난해 MLB 워싱턴 내셔널스에서 215만 달러를 받았던 페디는 2년 만에 연봉을 세 배 넘게 끌어올리면서 MLB로 금의환향하게 됐다.

배영은 기자 bae.youngeun@joongang.co.kr

중앙일보 / '페이스북' 친구추가

넌 뉴스를 찾아봐? 난 뉴스가 찾아와!

ⓒ중앙일보(https://www.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