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3.04 (월)

[승강 PO 기자회견] 윤정환 강원 감독, "이기고 싶었지만 그러지 못해 아쉬워"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인터풋볼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인터풋볼=박지원 기자(김포)] "마음 같아서는 이기고 가고 싶은 게 컸다. 그러지 못해 아쉽다."

강원FC는 6일 오후 7시 김포솔터축구장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 2023' 승강 플레이오프 1차전에서 김포FC와 0-0으로 비겼다. 2차전은 오는 9일 오후 2시, 강릉종합운동장에서 열린다.

강원은 90분 동안 여러 차례 좋은 기회를 잡았음에도 끝내 김포의 골문을 열지 못했다. 슈팅 숫자에서 8(유효 4)대4(유효 1)로 앞섰다. 그러나 결국 0-0으로 끝남에 따라 홈에서 승부를 보게 됐다.

윤정환 강원 감독은 "어려운 경기가 될 거라고 생각했다. 역시 생각보다 더 어려운 경기였다고 생각한다. 2연속 어웨이를 했고, 잘 쉬고 잘 준비했지만 짧은 시간이었다. 경기적인 면에서 밑에서부터 빌드업을 해나갔다고 생각하나, 상대 진영에서 안정적이지 못하고 찬스를 만들지 못한 게 보였다. 계속 있었던 팀의 큰 문제라 수정해야 하는 부분이다. 마음 같아서는 이기고 가고 싶은 게 컸다. 그러지 못해 아쉽다. 이제 쉬고 홈에서 2차전을 한다. 집중해서 경기해야 한다. 부상자도 나오고 그래서 걱정이다. 하지만 경기를 잘 준비해서 2차전 홈에서 이길 수 있도록 준비하겠다. 많은 분이 와주셨는데, 결과에 보답하지 못해 죄송하다. 다음 홈에서 기쁨을 같이 누릴 수 있도록 결과를 내도록 하겠다"라고 경기 총평을 했다.

애매한 0-0 스코어다. 유불리에 대해 "50대50 아닐까 한다. 누가 유리하고, 불리한 것은 지금 상황에서 말하기 어렵다"라고 답변했다.

다음 경기 계획에 대해서는 "오늘 경기를 정리해봐야 할 것 같다. 부상자가 나왔기 때문에 생각을 해봐야 정리가 될 것 같다"라고 알렸다.

경기 종료 후 라커룸에서 선수단에게 한 말을 묻자 "아직 끝난 것이 아니다. 선수들이 마음먹은 대로 안 됐을 것이다. 오늘 안 됐다고 실망하지 말고, 아직 한 경기가 남았다고 했다. 선수들도 그 부분에서 이해를 잘했고, 준비할 것이다"라고 답변했다.

가브리엘이 후반 13분에 투입됐다. "(이) 정협이도 나쁘지 않았다. 가브리엘에게 30분을 줬는데, 지난번보다 더 준 편이다. 선수 교체, 인원에 대해서 생각하다 보니 늦어진 부분이 없지 않아 있다"라고 설명했다.

사진= 한국프로축구연맹

Copyright ⓒ 인터풋볼.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