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2.25 (일)

박미경 "'골든걸스' 박진영, 본인 회사 연습생 취급"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라디오스타' 6일 방송

뉴스1

MBC '라디오스타'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김민지 기자 = 가수 박미경이 '골든걸스' 프로듀서 박진영에게 "박진영이 본인 회사 연습생 취급한다"라며 불만을 폭발한다.

6일 오후 방송되는 MBC '라디오스타'는 박진영, 김범수, 김완선, 박미경이 출연하는 '골든싱어즈' 특집으로 꾸며진다.

'골든걸스' 연습으로 바쁜 스케줄을 소화하고 있는 박미경이 13년 만에 '라스'를 찾는다. 박미경은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관록의 여성 보컬 인순이, 이은미, 신효범과 매주 금요일 방송 중인 KBS 2TV 예능 '골든걸스'에서 활약 중인데, 연습으로 바쁜 와중에 박진영이 '라스' 스케줄을 잡고 통보해 출연하게 됐다고. "다 짜고 나왔다"라고 밝힌 박미경이 '박진영 아바타'로 어떤 활약을 펼칠지 기대를 모은다.

박미경은 골든걸스에 합류하게 된 계기부터 "박진영이 본인 회사 연습생 취급한다"라는 폭로까지 거침없이 쏟으며 골든걸스 확신의 '예능캐'(릭터)로 활약한다. 그는 'KBS 연예대상' 신인상 욕심을 드러내는가 하면, "해체되면 안 된다"라며 골든걸스에 과몰입하다 10년 만에 들어온 화장품 CF를 거절한 '의리녀' 면모로 박진영을 흡족하게 한다. 또한 걸그룹 아이브를 '선배'로 자연스럽게 호칭하며 '5세대 아이돌'로 완벽하게 거듭났다.

박미경은 이날 "UV가 나오면 채널을 돌려 버린다"라며 유세윤에게 뿔난 사연을 공개했는데, 박진영은 박미경과 UV의 컬래버레이션이 성사되지 않은 사연을 접하고 "너무 다행이다"라며 놀란 가슴을 쓸어내렸다고. 다만, 박미경이 박진영이 완성한 골든걸스의 노래를 들은 순간에 말했던 한 단어를 떠올리지 못하는 모습을 자꾸 보이자, 유세윤이 "지금이다"라며 박미경과의 컬래버 욕심을 내 무슨 사연인지 궁금증을 유발했다.

그런가 하면, 박미경은 장수원, 구혜선과 함께 '로봇짤 3대장'에 등극하게 한 "무대를 뒤집어 놓으셨다"는 소감에 대한 비하인드를 고백했다. 그는 레전드 로봇짤 덕에 CF까지 찍었다고. 다만, 그로 인해 요즘 세대들은 자신이 가수인 줄도 모른다라며 씁쓸해했다.

박미경이 박진영 아바타로 활약하는 모습과 유세윤에게 뿔난 사연 등은 6일 오후 10시30분에 방송되는 '라디오스타'에서 확인할 수 있다.

breeze52@news1.kr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AI학습 이용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