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2.27 (화)

지휘자 된 이영애 "'베토벤 바이러스'와 비교? 자신 있다" (마에스트라)[엑's 현장]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이예진 기자) 배우 이영애가 2년만의 복귀작 '마에스트라'에 대한 자신감을 드러냈다.

6일 오전 서울시 구로구에 위치한 라마다서울 신도림 호텔에서 tvN 새 토일드라마 ‘마에스트라' 제작발표회가 진행됐다. 이 자리에는 김정권 감독, 이영애, 이무생, 김영재, 황보름별이 참석했다.

'마에스트라'는 전 세계 단 5%뿐인 여성 지휘자 마에스트라, 천재 혹은 전설이라 불리는 차세음이 자신의 비밀을 감춘 채 오케스트라를 둘러싼 사건의 진실을 찾아가는 미스터리 드라마다. 프랑스 드라마 '필하모니아'를 원작으로 한다.

이영애는 미국과 유럽 등지에서 명성을 떨치고 있는 세계적인 여성 지휘자 차세음 역할을 맡았다. 포토 타임에서 지휘 퍼포먼스를 선보여 시선을 모았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클래식 드라마, 오케스트라 대표작으로 꾸준히 회자되고 있는 '베토벤 바이러스'와 관련 부담감은 없었을까. 이영애는 "('베토벤 바이러스'가) 좋은 작품이지만 방송된 지가 꽤 오래됐더라. 그 사이에 지휘, 클래식에 대한 드라마가 많지 않았구나 생각을 했다"라고 말했다.

이어 "그 작품도 좋지만 저는 자신 있다. 참여해 주신 연출 선생님, 배우 분들이 너무 잘 채워주셨다. 그 이상으로 너무 감사한 분들이 많다. 기대하셔도 좋을 듯 하다"라며 자신감을 내비쳤다.

'마에스트라'는 9일 오후 9시 20분에 첫 방송된다.

사진=박지영 기자

이예진 기자 leeyj0124@xportsnews.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