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2.28 (수)

“충분히 오해살 만한 부분 있어”…나영석 PD, 배정남에게 정식 사과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나영석 PD, 배정남과 불화설 해명


나영석 PD가 배우 배정남과의 불화설을 직접 해명했다.

지난 5일 유튜브 채널 ‘채널십오야’에는 ‘나영석 배정남 해명 방송’이라는 제목의 영상이 게재됐다.

매일경제

나영석 PD가 배우 배정남과의 불화설을 직접 해명했다. 사진 = 배정남 SNS


이날 배정남은 “나 PD 손절남 배정남이다. 한때는 나 PD의 아들이었는데”라며 씁쓸해했다.

나영석은 “며칠 인터넷을 뜨겁게 달군 나영석과 배정남의 손절설 사실인지 아닌지 검증을 해 볼 겸 직접 배정남을 모시고 이런 저런 말씀을 나누려고 한다”고 밝혔다.

나영석은 불화설에 대해 “그런 얘기가 있는지도 몰랐는데 배정남씨가 최근에 저한테 전화를 주셨다”고 했다.

배정남은 “최근에 자리만 가면 가는 자리마다 ‘나PD랑 왜 손절이 됐냐’고 물어봤다. 보는 사람들이 자리만 가면 계속 그러니까 이러면 안 되겠다 싶었다. 저만 PD님만 신경 안 썼지, 다른 사람들은 궁금하고 물어보고 싶어서 난리인 거다”라고 털어놨다.

매일경제

나영석 PD가 배정남에게 사과했다. 사진 = 유튜브 ‘출장 십오야’ 캡처


앞서 나영석 PD와 배정남은 ‘스페인 하숙’, ‘악마는 정남이를 입는다’ 등의 프로그램을 통해 친분을 쌓았다. 불화설의 시작점이 된 것은 ‘스페인 하숙’ 기자간담회에서 나영석 PD의 발언 때문이라고.

당시 그는 배정남에 대해 “피곤하면 일을 안하는 본능에 충실한 친구다. 손님들에게 줄 밥보다 본인이 먹을 밥을 더 챙긴다”고 말했다.

해당 발언에 대해 나 PD는 “의도 자체는 배정남의 내추럴한 캐릭터를 부각시키기 위해 재밌게 말하려고 노력한 건 맞다. 제가 다시 보니 저런 멘트들이 충분히 오해를 살 수도 있는 부분이 분명히 있다. 그런 부분이 몇 년 동안 사라지지 않고 돌고 돌아서 둔갑된 진실처럼 바뀐 부분에 일정 책임이 있다”며 배정남에게 사과했다.

이에 배정남은 “괜찮다. ‘스페인 하숙2’ 하자. 밥 안 먹겠다. 안 쉬겠다”고 농담해 웃음을 자아냈다.

[김현숙 MK스포츠 기자]

[ⓒ MK스포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