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2.23 (금)

포스코퓨처엠, 단결정 양극재 포항공장서 양산…美배터리사 공급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광양 공장 이어 포항서도 라인 가동…2026년 10만6천t으로 생산능력 늘어

연합뉴스

포스코퓨처엠, 포항양극재공장 NMCA 단결정 공급
[포스코퓨처엠 제공]



(서울=연합뉴스) 이슬기 기자 = 포스코퓨처엠[003670]이 광양 공장에 이어 포항 공장에서도 고성능 전기차 배터리 소재인 '단결정 양극재'를 본격적으로 공급한다.

6일 포스코퓨처엠에 따르면 포항 공장에서 양산하는 제품은 니켈 비중 86%의 NCMA(니켈·코발트·망간·알루미늄) 단결정 양극재다.

포스코퓨처엠은 이를 제너럴모터스(GM)와 LG에너지솔루션의 미국 배터리 합작사인 얼티엄셀즈에 공급한다.

단결정 양극재란 니켈, 코발트, 망간, 알루미늄 등 여러 금속을 하나의 입자형상(One-body)으로 만든 소재다.

단결정 양극재를 사용한 배터리는 에너지 밀도가 높아 기존 다결정 양극재 배터리보다 수명이 길고 용량이 큰 것이 특징이다. 전기차 고성능화 트렌드에 맞춰 수요가 빠르게 증가하고 있다.

앞서 포스코퓨처엠은 고온소성(고온에서 굽기), 균질화 코팅 기술력을 바탕으로 지난 3월 광양 공장에서 세계 최초로 단결정 양극재 양산에 성공, 공급 중이다.

포스코퓨처엠은 이후 급증하는 주문에 대응하기 위해 포항 공장 양산 시점을 당초 2024년 1월에서 2개월가량 앞당겨 지난달 초부터 라인 가동에 들어갔다고 설명했다.

포스코퓨처엠은 포항 양극재 공장의 생산 능력이 현재 3만t에서 오는 2026년 10만6천t으로 늘어날 것으로 보고 있다.

포스코퓨처엠은 "향후 전기차의 주행거리뿐만 아니라 안정성과 수명, 성능의 극대화를 위해 국내외 양극재 생산기지에 단결정 라인을 지속적으로 확대할 것"이라며 "다양한 입자 크기의 단결정 양극재를 양산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wise@yna.co.kr

▶제보는 카카오톡 okjebo
▶연합뉴스 앱 지금 바로 다운받기~
▶네이버 연합뉴스 채널 구독하기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