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2.28 (수)

"돌아오면, 30억 소송 취하"…김광수 대표, 유준원에 손 내밀었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디스패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Dispatch=김지호기자] "도쿄 콘서트 전에 돌아오면, 소송 취하할 것" (김광수 대표)

'포켓돌 스튜디오' 김광수 대표가 팀을 이탈한 유준원에게 화해의 손길을 내밀었다. 포켓돌 스튜디오는 '판타지 보이즈'의 매니지먼트를 맡고 있다.

김광수 대표는 5일 "유준원이 잘못을 뉘우치고 도쿄 콘서트 전에 돌아온다면, 멤버들과 논의해서 함께 가겠다"며 "오후 안으로 유준원 측에 연락할 것"이라고 밝혔다.

판타지 보이즈 제작사 '펑키스튜디오'를 설득, 모든 소송을 취하하겠다고도 전했다. 심지어 "유준원 측에서 물어야 하는 변호사 비용도 부담하겠다"고도 말했다.

김광수 대표는 "소송 기간이 길어지면 유준원의 미래에 좋지 않은 영향을 미칠 것 같다"며 화해를 제안했다.

유준원은 '소년판타지-방과후 설렘 시즌2' 1위 출신이다. 판타지 보이즈로 정식 데뷔를 앞둔 상태에서 팀을 무단 이탈했다.

그는 수익 분배 문제로 제작사 펑키스튜디오를 상대로 전속계약 효력정지 가처분 신청을 제기했다. 펑키스튜디오 역시 유준원을 상대로 30억 원 손해배상소송을 내며 맞섰다.

법원은 유준원이 아닌, 제작사의 손을 들어줬다. 서울서부지법 제21민사부가 지난달 24일, 유준원이 펑키스튜디오를 상대로 제기한 전속계약 효력정지 가처분 신청을 기각했다.

재판부는 계약상 문제가 없다고 봤다. 계약 내용이 대중문화예술인(가수) 표준전속계약서를 따르고 있다는 것. 제작사가 유준원에게 무리한 요구를 한 것으로 볼 수 없다고 판단했다.

유준원은 이에 따라 소송비용 전부와 상대 측 변호사 비용도 부담해야 한다. 뿐만 아니라 펑키스튜디오가 제기한 30억 원 손배소송도 기다리고 있다.

펑키스튜디오 측은 이미 손해배상 청구소송 소장을 제출했다. 유준원 측도 법률대리인을 선임, 답변서를 제출했다. 소송은 올해 말에서 내년 초 사이 본격 진행될 예정이다.

<사진제공=포켓돌 스튜디오>

<저작권자 © 디스패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