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2.26 (월)

이슈 스포츠계 사건·사고 소식

홀란드 'FxxK' 분노, 심판 판정 항의 게시물…'출전 정지 징계' 받을 수도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티비뉴스=박대성 기자] 엘링 홀란드(23, 맨체스터 시티)가 토트넘 홋스퍼전 판정에 분노했다. 욕설까지 섞어 비판했고 온라인상에 해당 장면을 올리기까지 했다. 관련 게시물로 출전 정지 징계까지 갈 수도 있다.

영국 매체 '트리뷰나'는 4일(한국시간) "홀란드가 사이먼 후퍼 주심 판정에 불만이었다. 경기 중에 심판을 향해 'Fxxx Off'라고 분명하게 소리쳤다. 홀란드는 여기에서 멈추지 않고 소셜미디어에 게시물을 올렸다"라고 보도했다.

홀란드는 맨체스터 시티 홈 구장 에티하드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3-24시즌 프리미어리그 14라운드' 토트넘전에 선발로 출전했다. 9번 자리에서 베르나르두 실바, 도쿠 등과 호흡하며 토트넘 골망을 조준했다.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객관적인 전력 차이는 있었지만 토트넘 반격이 매서웠다. 토트넘이 선제골로 앞서갔고 맨체스터 시티가 추격했다. 맨체스터 시티는 후반전 역전골로 스코어를 뒤집었는데 정규 시간 종료를 몇 분 남겨두지 않은 상황에 데얀 클루셉스키에게 동점골을 허용했다.

맨체스터 시티는 후반 추가 시간 결승골을 향해 달렸다. 홀란드는 로드리의 볼을 받으러 내려오던 중 에메르송 로얄 태클에 걸려 넘어졌다. 이후 재빨리 일어나 공격을 이어가 역습을 시도했고 잭 그릴리시에게 볼을 뿌렸다.

몇 장면이 지나고 나서 휘슬이 울렸다. 오프사이드는 아니었는데, 후퍼 주심은 홀란드와 에메르송 볼 다툼이 파울이라고 선언했다. 맨체스터 시티가 빨리 공격을 전개해 그릴리시에게 득점 기회가 있었는데 무산된 것이다.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홀란드는 강력하게 항의했고, 주심은 홀란드에게 경고를 줬다. 경기 결과는 3-3 무승부로 끝났는데, 경기 후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통해 주심의 판정 장면을 올렸다. 판정 장면 영상에 'wtf(what the fxxx)'이라고 적어 강한 불만을 표출했다.

'트리뷰나'는 "잉글랜드축구협회(FA)가 일관적인 태도를 보인다면, 홀란드 행동은 징계감이다. 리버풀 수비수 버질 판 데이크가 뉴캐슬 유나이티드전에서 퇴장을 당한 뒤, 심판에게 'that's a fxxking joke'라고 말해 한 경기 출장 정지 징계를 받았다"라고 알렸다.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