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3.04 (월)

사유리 "아들 어린이집 아빠데이, 부동산 아저씨에 부탁…아빠 없어서 미안"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뉴스1

(사유리 인스타그램 갈무리)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소봄이 기자 = 자발적 비혼모 방송인 사유리가 아빠 없는 아들에게 미안함을 전했다.

지난 3일 사유리는 자신의 유튜브 채널에서 싱글맘으로 살아가며 어려운 점을 털어놨다.

사유리는 "얼마 전 어린이집에서 '아빠 데이'가 있었다. 수영하는데 아빠랑 같이 와야 한다"며 "엄마도 안 되고 이모도 안 되고 여자는 아예 안 된다더라"라고 운을 뗐다.

당시 사유리는 매니저와 함께 일을 가야 했고, 주변에 남자가 없어 결국 친하게 지내는 부동산 아저씨한테 부탁했다고 한다.

사유리는 "(감사하게도 부동산 아저씨가) 같이 가주셨는데 마음이 슬펐다"며 "젠이 수영하고 싶겠지, 아빠가 없다고 못 가는 게 아니지 않냐. 이럴 때는 마음이 좀 미안했다"고 털어놨다.

뉴스1

(유튜브 갈무리)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또 사유리는 "친구가 이혼했는데 딸이 울면서 왔다더라. 그 딸 친구들이 '왜 아빠가 없냐'고 물어봤다더라"라며 "이혼해서 (아빠를) 아예 안 만나는데 친구가 어떻게 하면 되냐고 물어보더라. 근데 사실 전 조금 부러웠다"고 말했다.

이어 "그 친구는 아빠라는 존재는 있지 않냐. 거짓말이라도 '아빠는 너를 너무 사랑해. 근데 엄마랑 사이가 안 좋아서, 생각이 달라서 다르게 살고 있다. 그래도 아빠는 너를 사랑해' 이런 말이라도 할 수 있지 않냐"면서 "나는 이런 말 자체를 할 수 없다. (젠의) 아빠 자체가 없으니까"라고 토로했다.

이에 '미수다' 출신 독일인 비혼모 미르야는 "나는 오히려 우리 애들이 조금 더 행복하지 않을까 싶다. 가족들이 이혼하고 싸우고 따로 살면 아이도 복잡하고 슬프지 않겠냐"고 사유리를 위로했다.

사유리는 "젠이 그림책을 읽는데 아빠, 엄마, 아기가 나오는 걸 한때는 피했다"며 "과연 그렇게 피하고 안 보여주는 게 맞는 건가, 내 욕심인가. 내가 불편해서 안 보여주는 게 맞는 건가 생각하면 아니더라. 그래서 그때부터 그림책에서 아빠, 엄마 있는 걸 많이 보여주고 있다"고 전했다.

sby@news1.kr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AI학습 이용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