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3.03 (일)

최영재 "첫눈에 반한 아내와 10년 연애..파병 전날 결혼 결심" ('복면가왕')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한국일보

'강철부대'의 선임 마스터로 활약 중인 방송인 최영재가 '복면가왕'에 깜짝 출연한 가운데, 아내와의 러브스토리를 공개하며 이목을 집중시켰다. MBC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강철부대'의 선임 마스터로 활약 중인 방송인 최영재가 '복면가왕'에 깜짝 출연한 가운데, 아내와의 러브스토리를 공개하며 이목을 집중시켰다.

최영재는 3일 방송된 MBC '미스터리 음악쇼 복면가왕'(이하 '복면가왕')에 '야구배트맨'으로 출연해 1라운드 듀엣 경연에서 '농구코트맨'과 함께 '한 걸음 더'를 열창했다. 감미롭고 담백한 음색으로 판정단과 시청자들의 궁금증을 자아낸 최영재는 윤상으로부터 "어떤 노래를 해도 발라드가 될 것 같다"라는 극찬을 받기도 했다.

치열한 대결 끝 1라운드 대결에서 패하며 최영재는 얼굴을 공개했다. 예상치 못한 정체에 패널들은 물론 관객들까지 놀라움을 감추지 못했다. 앞서 '강철부대' 등을 통해 육체적, 정신적으로 강인한 모습을 보여온 그의 반전 목소리가 정체를 가늠하지 못하게 만든 탓이었다.

정체가 공개된 직후 최영재는 "요리든 미용이든 웬만한 건 다 잘 하는데 유일한 약점이 노래"라며 "오늘 극복해보자 출연했다"라고 출연 계기를 밝혔다.

이후 최영재는 MC 김성주와의 인터뷰에서 "드라마 '태양의 후예'를 보는데 극 중 유시진 대위(송중기 분)가 소속, 계급, 군번이 모두 동일하고 극 중 나이도 같고 해외 파병 경험까지 똑같더라. 다만 나에게는 송혜교 씨가 없었다"라고 말해 웃음을 주기도 했다.

이와 함께 그는 지금의 아내와 운명적인 인연을 언급하기도 했다. 최영재는 "(아내와) 대학교 1학년 때 첫눈에 반해 만났다"라며 "아내와 전공과 나이, 생일, 혈액형까지 똑같다. 10년을 연애하고 레바논에 평화유지단으로 파병을 가기 전날, 이렇게 떠나면 헤어질 것 같아 결혼을 결심 했다"라고 밝혔다. 최영재와 아내 안하나 씨는 용인대학교 경호학과 신입생 때 연애를 시작해 현재 결혼 12년 차로 슬하에 두 딸을 키우고 있다.

이어 최영재는 "군인, 경찰, 소방관 등 제복을 입은 사람들이 진정한 영웅이라는 생각을 한다, 그런 분들이 존경받는 사회를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소신과 앞으로의 활동 계획을 밝히기도 했다. 이날 최영재는 얼굴 공개 후 앙코르 곡으로 임창정의 노래 '결혼해줘'를 불러 아내에 대한 사랑과 애틋한 마음을 대신 전했다.

한편, 최영재는 2021년 채널A '강철부대'에 패널 겸 선임 마스터로 출연해 차가운 카리스마로 시청자들에게 강한 인상을 전했으며, 지금도 '강철부대3'에 선임 마스터로 출연 중이다.


홍혜민 기자 hhm@hankookilbo.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