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3.04 (월)

빙속 김민선, 시즌 첫 우승…월드컵 3차 500m 금메달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37초73…올 시즌 개인 최고 기록

뉴스1

한국 스피드스케이팅 간판 김민선. /뉴스1 ⓒ News1 김도우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김도용 기자 = 한국 스피드스케이팅의 간판 김민선(24‧의정부시청)이 올 시즌 첫 금메달을 획득했다.

김민선은 3일(현지시간) 노르웨이 스타방에르에서 열린 2023-24 국제빙상경기연맹(ISU) 스피드스케이팅 월드컵 3차 대회 여자 500m 디비전A(1부리그)에서 37초73을 기록, 에린 잭슨(37초75‧미국), 펨케 콕(38초01‧네덜란드)을 따돌리고 우승을 차지했다.

김민선은 올 시즌 개인 최고 기록을 세우면서 시즌 첫 금메달을 수확했다. 김민선은 지난 시즌 월드컵 1~5차 대회 여자 500m에서 금메달을 휩쓸며 세계 랭킹 1위에 올랐다.

올 시즌을 앞두고 스케이트 부츠를 교체한 김민선은 앞선 2개의 월드컵에서 모두 정상에 오르지 못했지만 실전을 치르면서 경기력이 나아졌다.

이는 성적으로도 알 수 있다. 김민선은 1차 대회 500m 1, 2차 레이스에 5위와 7위에 머물렀지만 2차 대회 500m 1차 대회에서 동메달을 따냈다. 이어 2차 대회에서 은메달을 획득하더니 이번에 금메달까지 수확했다.

이날 김민선은 9조 아웃코스에서 경기를 시작, 초반 100m를 10초55에 통과했다. 이는 출전 선수 20명 중 3번째로 빠른 기록이다.

기세를 높인 김민선은 함께 레이스를 펼친 마릿 플레데뤼스(네덜란드)를 따돌린 뒤 속도를 높였다. 막판까지 속도를 높인 김민선은 가장 빠른 기록을 달성했다.

함께 출전한 이나현(노원고)은 38초90으로 19위에 자리했다.

이번 대회에서 첫 우승을 달성한 김민선은 월드컵 4차 대회가 열리는 폴란드로 이동, 2연속 금메달에 도전한다.

dyk0609@news1.kr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AI학습 이용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