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4.20 (토)

K리그1는 서울 2관왕, K리그2는 부산이 2관왕...하나원큐 K리그 2023', 3차 클럽상 선정 결과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인터풋볼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인터풋볼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인터풋볼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인터풋볼] 신동훈 기자 = 한국프로축구연맹(총재 권오갑, 이하 '연맹')은 K리그1 27~38라운드, K리그2 27~39라운드간의 관중 유치 성과와 마케팅 성과를 평가하여 풀 스타디움상, 플러스 스타디움상, 팬 프렌들리 클럽상, 그린 스타디움상 수상 구단을 선정, 발표했다.

최다 관중을 유치한 구단에 주어지는 '풀 스타디움'과 전기 대비 관중 증가 수가 가장 많은 구단에게 수여하는 '플러스 스타디움'은 모두 서울이 차지했다. 서울은 3차 기간 6번의 홈경기에서 평균 유료 관중 24,294명을 유치했다. 이는 2차(14~26라운드) 대비 7,283명 늘어난 수치다.

'팬 프렌들리 클럽'상은 심사위원회 평가(40%), 2차 그룹별 투표(기자단 40%, 팬 20%) 점수를 더해 수상 구단을 정한다. 그 결과 대전이 93.2점으로 지난 2차에 이어 2회 연속 수상하는 영예를 안았다. 3차 기간 대전은 '하나은행컵 대전사랑 축구대회' 개최, '탄소중립리그' 실천을 위한 ESG 캠페인, 선수 유니폼, 애장품 등 '2023 자선 옥션' 수익금 기부 등으로 팬들에게 다가갔다. 2위 울산(86.8점)은 미디어전시관, 선수 초대 등 '특별한 스타디움 투어', 3위 서울(81.6점)은 서울 시민과 함께 하는 K리그 홈경기 '서울 시민의 날' 등으로 좋은 평가를 받았다.

3차 '그린 스타디움'상은 경기감독관 평가(70%), 선수단 평가(30%)를 합산해 수상 구단을 결정했다. 그 결과 강원 홈구장 강릉종합운동장이 최고 점수를 받았다. 강릉종항운동장은 강릉시체육시설사업소로부터 체계적인 잔디 보존과 관리로 최상의 그라운드를 유지하고 있다. 2위는 수원삼성 홈구장 수원월드컵경기장, 3위는 제주 홈구장 제주월드컵경기장이었다.

K리그2 풀, 플러스 스타디움상은 모두 부산이 가져가 2관왕을 차지했다. 부산은 27~39라운드간 6번의 홈경기에서 2차(14~26라운드) 대비 2,521명 늘어난 4,943명의 평균 관중을 유치했다. 이는 K리그2 13개 구단 중 최다 증가, 최다 관중이었다.

K리그2 '팬 프렌들리 클럽'상 수상 구단은 합산점수 92점을 받은 부천이다. 부천은 3차 기간 프로스포츠 최초 디지털 취약 계층을 위한 현장 판매 전용석 운영, 곽튜브, 싱글벙글 등 유명 인플루언서 협업 등으로 팬들의 마음을 사로잡았다. 부천에 이어 2위 김천(89.2점), 3위 성남(82.2점)이 뒤를 이었다.

K리그2 '그린 스타디움' 상은 성남 홈구장 탄천종합운동장이 거머쥐었다. 탄천종합운동장은 관리주체 성남도시개발공사와 구단의 철저한 관리로 선수들에게 최적의 환경을 제공하고 있다. 뒤를 이어 서울 이랜드의 목동종합운동장, 부천의 부천종합운동장이 각각 2, 3위 순이었다.
< 하나원큐 K리그 2023 3차 클럽상 선정 결과 >

○ K리그1

- 풀 스타디움 : 서울

- 플러스 스타디움 : 서울

- 팬 프렌들리 클럽 : 대전

- 그린 스타디움 : 강원(강릉종합운동장)

○ K리그2

- 풀 스타디움 : 부산

- 플러스 스타디움 : 부산

- 팬 프렌들리 클럽 : 부천

- 그린 스타디움 : 성남(탄천종합운동장)

사진=한국프로축구연맹

Copyright ⓒ 인터풋볼.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