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3.04 (월)

신지애, 호주여자오픈 아쉬운 3위..LIV 뛰는 니먼, 호주오픈 'V샷'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이데일리

신지애가 지난 10월 경기도 파주시 서원밸리 컨트리클럽 서원힐스 코스에서 열린 LPGA 투어 BMW 레이디스 챔피언십에 출전해 경기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데일리 스타in 주영로 기자] 신지애(35)가 프로 통산 65승 달성을 다음 대회로 미뤘다.

신지애는 3일 호주 시드니의 오스트레일리아 골프 클럽(파72)에서 열린 호주여자오픈 마지막 날 4라운드에서 5오버파 77타를 치는 부진 끝에 합계 4언더파 285타를 기록, 신지은과 함께 공동 3위로 대회를 마쳤다. 합계 9언더파 280타를 친 애슐리 부하이(남아공)이 우승했고, 호주교포 이민지가 2위(8언더파 281타)에 올랐다.

올해 2월 호주에서 열린 빅토리아오픈과 일본여자프로골프(JLPGA) 투어에서 2승을 추가한 신지애는 프로 통산 64승을 달성, 1승만 추가하면 65승의 금자탑을 세울 수 있었다. 이번 대회에서 첫날부터 상위권에 이름을 올려 새로운 기록 달성의 기대를 부풀렸으나 마지막 날 샷 난조를 보여 역전 우승이 무산됐다.

선두 부하이에 3타 뒤진 2위로 최종일 경기에 나선 신지애는 경기 초반에는 1번과 3번홀에서 버디를 잡아내며 추격에 나섰다. 그러나 5번홀(파5)에서 보기를 한 뒤 12번홀까지 5타를 까먹으면서 우승 경쟁에서 멀어졌다. 그 뒤로도 버디 2개에 보기 3개를 더 적어낸 신지애는 2위 자리마저 내주고 공동 3위로 대회를 마쳤다.

세계랭킹 15위인 신지애는 시즌 하반기에 접어들어 내년 파리올림픽 출전이라는 새로운 목표를 꺼내 보였다. 올림픽은 국가당 2명씩 출전권을 주지만, 세계랭킹 15위 이내는 최대 4명까지 나갈 수 있다. 신지애는 고진영, 김효주에 이어 한국 선수로는 세 번째 높은 순위다. 14위 메간 캉(미국)과 포인트 격차는 0.19다.

이번 대회는 같은 기간 같은 골프장에서 남자 대회인 호주오픈과 동시에 열렸다.

1, 2라운드는 오스트레일리아 골프클럽과 레이크 골프클럽 2개의 코스에서 번갈아 경기했고, 컷오프 뒤 3,4라운드는 오스트레일리아 골프클럽에서 열렸다.

남자부 경기에선 호주교포 이민우가 지난주 호주 PGA 챔피언십에 이어 2주 연속 우승에 도전했으나 합계 12언더파 273타를 쳐 3위에 만족했다. 3라운드까지 공동 선두를 달려 우승을 기대했으나 최종일 1오버파 72타를 쳐 선두를 지키지 못했다.

LIV 골프에서 뛰는 호아킨 니먼(칠레)은 2차 연장 끝에 호시노 리쿠야(일본)를 꺾고 우승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