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3.04 (월)

이슈 손흥민으로 바라보는 축구세상

맨시티 만나는 토트넘… 원톱 출전 예상 ‘주장’ 손흥민, 위기의 팀 구할까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EPL) 토트넘 홋스퍼가 연패탈줄에 도전한다. 상대는 리그 최강의 맨체스터 시티다. 지난 경기에서 세 차례 골망을 흔들었지만 모두 오프사이드 판정을 받으며 아쉬움을 삼켰던 토트넘 주장 손흥민이 유독 강했던 맨시티를 상대로 어떤 모습을 보여줄 지 관심이다.

토트넘은 4일 오전 1시30분(한국시간) 영국 맨체스터의 에티하드 스타디움에서 맨체스터 시티를 상대로 2023~2024 EPL 14라운드를 치른다. 개막 10경기에서 8승2무로 무패 행진을 달리던 토트넘은 최근 3연패를 당하며 8승2무3패(승점 26)로 선두에서 5위로 처졌다.

세계일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10월까지 패배가 없던 토트넘은 우승에 대한 희망까지 품었지만 이후 흐름이 끊어졌다. 지난달 7일 첼시에 1-4 대패를 당했고 11일 황희찬이 속한 울버햄튼에 1-2로 졌다. A매치 휴식기 이후 진행한 26일 애스턴 빌라와의 홈 경기에서도 1-2로 패배했다. 이 과정에서 손흥민과 호흡을 맞췄던 미드필더 제임스 매디슨이 부상으로 전열에서 이탈했고, 이적과 동시에 수비의 핵으로 자리잡은 미키 판 더 펜도 다쳤다. 한 번 패배를 당하면서 와르르 무너진 토트넘에게 반전이 절실하다.

해결사 역할은 주장 손흥민이 해줘야 한다. 손흥민은 그동안 맨시티에 강했다. 손흥민은 공식 대회에서 맨시티를 모두 17차례 만나 9승1무7패를 기록했다. 이 과정에서 7골3도움을 기록할 정도로 뛰어난 모습을 보여줬다.

통계 전문 매체 ‘후스코어드닷컴’은 토트넘의 맨시티전 예상 선발 포메이션을 4-2-3-1로 예측하면서, 손흥민이 최전방 공격수로 기용될 것으로 전망했다. 맨시티전은 토트넘의 시즌 흐름에 있어서 매우 중요하다. 토트넘이 맨시티에 패배하면 순위가 7위까지 추락할 수 있는 데다, 연패가 4회로 늘어 팀 분위기 자체가 완전히 하락세로 돌아설 수 있다.

반대로 승리를 거둔다면 연패 탈출뿐 아니라 현재 선두 아스널(승점 30)과 우승 경쟁 중인 맨시티(승점 29)와의 차이를 줄여 다시 상위권 경쟁을 이어가게 된다.

정필재 기자 rush@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