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2.22 (목)

이슈 스포츠계 사건·사고 소식

‘또 대륙이 대륙했네?’ 중국선수, 태국선수 집단 가격해 패싸움 번져…AFC “징계하겠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OSEN

[사진] 저장 대 부리람 패싸움 / 중계화면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OSEN=서정환 기자] 대륙의 기상이 또 사건을 일으켰다.

중국슈퍼리그 소속 저장FC는 지난달 29일 중국 후저우 올림픽스포츠센터에서 개최된 ‘2023-24시즌 AFC 아시아챔피언스리그 H조 예선 5차전’에서 태국팀 부리람 유나이티드를 3-2로 이겼다. 부리람(2승3패, +0)이 3위, 저장(2승3패, -4)이 4위다.

이날 두 팀은 7장의 옐로카드를 주고받으며 격렬한 경기를 치렀다. K리그에서 뛰었던 선수들도 보였다. 지난 시즌 울산현대 우승주역 레오나르도는 저장 선수로 선발출전해 전반 27분 1-1을 만드는 동점골을 넣었다. 지난 시즌 성남에서 뛴 수비수 김민혁은 부리람의 주전 센터백으로 출전했다.

경기 후 문제가 발생했다. 부리람 선수가 중국 선수에게 맞아서 넘어졌다. 이에 화가 난 부리람의 아제르바이젠출신 공격수 라밀 셰이다예프가 저장상 미드필더 장자치에게 돌진했다. 그러자 중국선수들이 세이다예프를 집단으로 구타했다. 부리람 선수들까지 한데 엉키면서 순식간에 운동장이 격투장으로 돌변했다.

OSEN

[사진] ⓒGettyimages(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경기장에 보안요원들이 출동한 뒤 1분 뒤에야 사태가 겨우 진정됐다. 하지만 흥분한 중국 홈팬들이 태국 선수들에게 “패배자들”이라고 합창했다. 중국팬들이 집단구타한 중국선수들을 옹호한 것이다.

태국 ‘시암스포츠’는 해당사건을 다루며 “아시아축구연맹이 이번 사건을 조사하고 양팀 선수들에게 출전금지 및 벌금 징계를 내릴 예정이다. 저장FC는 다음 경기를 홈구장이 아닌 중립경기장에서 치러야 할 수 있다”고 보도했다. / jasonseo34@osen.co.kr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