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3.04 (월)

정우성, 일침 씁쓸…"'한국영화 어렵다 구호' 염치없어" (만날텐데)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신현지 기자) 배우 정우성이 배우들에게 쓴소리를 했다.

30일 유튜브 '성시경 SUNG SI KYUNG'에는 '정우성 내 청춘의 정우성이 내 앞에..'라는 제목의 영상이 업로드됐다. 가수 성시경이 진행하는 '성시경의 만날텐데'에는 영화 '서울의 봄' 배우 정우성이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정우성은 어려워진 영화 산업에 대해 소신 발언을 했다. 정우성은 "'한국 영화 어렵습니다', '극장 어렵습니다', '극장 찾아주세요'라는 구호가 무색하다. 염치없다"라며 조심스레 입을 열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그는 "전 일을 할 때도 오전에 시간이 잠깐 비고 오후 촬영이면 요새 개봉하는 한국 영화를 극장 가서 본다. 근데 어느 순간부터 현매가 너무 쉬워졌다. 예전에는 예매하고 갔어야 했는데"라며 최근 영화 산업의 근황을 밝혔다.

그는 "극장 로비에 티켓 끊고 10~20분 기다리라고 소파를 놓지 않냐. 얼마 전에 '소년들'을 보러 갔는데 소파가 다 없어졌더라. 이건 극장들이 지금 어려운 거다. 인력을 감축하기 위해서, 소파 있으면 사람들이 앉고 청소해야 하니까"라고 이야기했다.

그러면서 그는 "내가 모든 영화를 극장에서 보는 배우니까 그걸 아는 거지, 이걸 느끼는 배우들이 몇 명이나 있지 싶다. 배우들한테 한 소리 하고 싶은 거다. '너희 극장 개봉하는 영화만 '극장 와주세요' 하지, 너희가 한국 영화 개봉하면 극장 가서 봐?'라고 쓴소리를 하고 싶은 거다"라며 동료, 후배 배우들을 향한 쓴소리를 전했다.

그는 "다른 배우, 다른 한국 영화를 작은 영화든, 저예산 영화든 봐야 한다. 내가 한 명의 관객으로서 행동해야 한다"라며 "극장에서 영화 보는 거 정말 좋다. 저 어릴 적에 그거 되게 좋아했다"라며 배우들이 몸소 실천할 것을 강조했다.

사진 = 성시경 유튜브

신현지 기자 hyunji11028@xportsnews.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