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2.28 (수)

김준호·장동민, 여친과 딸 위해 폭풍 쇼핑? 시드니서도 빛난 사랑꾼 면모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니돈내산 독박투어' 12월2일 방송

뉴스1

MBN, 채널S, 라이프타임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장아름 기자 = '독박투어' 김준호와 장동민이 호주 마켓 투어 중 사랑꾼 면모를 자랑한다.

오는 12월2일 오후 8시20분 방송되는 MBN·채널S·라이프타임 '니돈내산 독박투어' 17회에서는 '독박즈' 김대희와 김준호 장동민 유세윤 홍인규의 호주 여행 둘째 날 이야기가 펼쳐진다.

앞서 '독박즈'는 시드니의 하버 브리지 뷰를 품은 동물원식 호텔에 숙소를 잡았다. 이날 방송에서 이들은 취침에 들기 전, 밖에서 들리는 정체불명의 울음소리에 깜짝 놀라 창문 쪽으로 다가간다.

그런데 이때 나무에 매달린 코알라와 마주쳐 모두가 화들짝 놀란다. 코알라의 귀여운 자태에 '하트눈'이 된 '독박즈'는 "코알라 처음 보는데 너무 귀엽다"고 감탄한다.

이후 기분 좋게 잠자리에 든 이들은 다음 날 아침, 시드니의 대표 로컬 마켓인 '록스마켓'으로 향한다. 주말마다 열리는 록스마켓에 도착한 '독박즈'는 다양한 노점상에서 눈을 떼지 못한다. 특히 김준호는 "인터넷에서 찾아보니까 여기서 수제비누 하나씩 다 산다던데?"라며 예쁜 비누 한 박스를 골라 '사랑꾼' 면모를 보인다.

이어 장동민 역시, 내년 태어날 아기 옷을 사기 위해 바삐 움직인다. 이를 본 홍인규는 "동민이 형이 이런 데서 뭐 안 사는데 아기 옷은 열심히 산다"며 장동민의 넘치는 '부성애'에 놀라워 한다. 그러나 얼마 뒤, 장동민은 아기 옷 가격을 확인하더니 "이거 비싸서 (아내한테) 혼날 것 같은데"라고 걱정해 짠내 웃음을 안긴다.

그런가 하면 김대희는 "우리 여기서 우정반지 사자"고 돌발 제안한다. 이에 홍인규는 "우리 5벤져스잖아"라며 맞장구친다. 잠시 후 '독박즈'는 각자 원하는 색깔의 스톤 반지를 골라 착용하는데, 김준호는 "사실 이게 6개가 모여야 완전체가 되는 것"이라며 '소울 스톤'을 하나 더 사자"고 우겨 '쇼핑비 독박자'인 장동민의 짜증을 유발한다.

즐거운 쇼핑을 마친 뒤 이들은 잠시 커피 타임을 갖기로 한다. 이에 유세윤과 홍인유가 커피를 사러 가는데, 장동민은 두 사람이 오지 않자 슬슬 궁시렁 거린다. 이에 김준호는 "호주는 여유의 나라인데 너무 급하게 굴지 말자"고 다독이지만, 얼마 못가 "이 XX 같은 것들이 왜 안와!"라고 분노해 폭소를 자아낸다.

'니돈내산 독박투어'는 이날 오후 8시20분 방송된다.

aluemchang@news1.kr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AI학습 이용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