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2.26 (월)

"마카체프는 내가 잡는다"…다리우쉬 vs 사루키안, 내달 3일 격돌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츠투데이

사진=UFC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츠투데이 김영훈 기자] UFC 라이트급(70.3kg) 챔피언 이슬람 마카체프(러시아)를 노리는 두 강자들이 맞붙는다.

UFC 라이트급 랭킹 4위 베닐 다리우쉬(미국)는 오는 12월 3일(한국시각) 미국 텍사스주 오스틴 무디 센터에서 열리는 'UFC 파이트 나이트: 다리우쉬 vs 사루키안' 메인 이벤트 5라운드 경기에서 8위 아르만 사루키안(아르메니아/러시아)과 격돌한다.

유력한 대권 주자 간의 대결이다. 강력한 펀치를 자랑하는 주짓떼로 다리우쉬는 챔피언 마카체프의 가장 강력한 대항마 중 하나로 거론된다. 킥이 좋은 레슬러 사루키안은 2019년 단기 오퍼를 받아 들어온 UFC 데뷔전에서 마카체프와 대등하게 싸워 주목받았다. 이후 7승 1패를 기록하며 명실상부 강자로 떠올랐다.

다리우쉬는 지켜야 한다. 다리우쉬는 사실상 타이틀 도전자 결정전이었던 직전 경기에서 전 챔피언 찰스 올리베이라에게 TKO패했다. 다시 정상을 노리기 위해선 우선 자신의 자리를 빼앗기 위해 달려드는 신예의 도전을 막아야 한다.

사루키안은 빼앗아야 한다. 다리우쉬를 이기면 드디어 타이틀 도전권인 톱5 안에 들어간다. 그는 30일 열린 미디어데이에서 "마침내 큰 경기를 얻어서 정말 흥분된다"며 "다리우쉬를 피니시한다면, 타이틀전을 달라고 할 자격이 생긴다"고 기대감을 드러냈다.

다리우쉬가 믿는 건 경험이다. 그는 "격차를 가르는 건 경험이 될 것"이라며 "내가 경험이 더 많은 파이터이기에 작은 기회를 찾아내서 더 큰 차이를 만들어낼 거다. 그런 다음에 KO든 서브미션이든 피니시하길 원한다"고 말했다.

이어 "하지만 천천히 작업하는 게 필요하다. 우리의 기술 수준은 거의 동등하고, 그의 실력이 정말 좋기 때문에 그를 조금씩 무너뜨려야 한다"고 지구전을 예고했다.

사루키안도 이미 이를 예상하고 있었다. 그는 "다리우쉬는 내가 뭘 하는지 기다리면서 내 게임 플랜이 뭔지 확인하려 할 것"이라며 "25분 동안 집중하고, 영리하게 경기한다면 내가 이긴다"고 자신했다.

이날 코메인 이벤트에서도 라이트급 랭커 간의 대결이 펼쳐진다. 12위 제일린 터너(미국)가 경기 9일 전 부상으로 빠진 댄 후커 대신 들어와 13위 바비 그린(미국)과 겨룬다. 100% 피니시율을 자랑하는 터너와 지난 두 경기를 모두 피니시로 이긴 그린의 화끈한 화력전이 예상된다.

■ UFC 파이트 나이트: 다리우쉬 vs 사루키안 대진

메인카드 (tvN SPORTS/TVING 오전 9시)

[라이트급] #4 베닐 다리우쉬 vs #8 아르만 사루키안

[라이트급] #12 제일린 터너 vs #13 바비 그린

[밴텀급] #8 롭 폰트 vs #2 데이비슨 피게레도

[웰터급] #9 션 브래디 vs #11 켈빈 게스텔럼

[라이트급] 클레이 구이다 vs 조아킴 실바

[미들급] 푸나헬레 소리아노 vs 더스틴 스톨츠푸스

언더카드 (UFC 파이트패스 오전 6시)

[여성 밴텀급] #12 미샤 테이트 vs #13 줄리아 아빌라

[미들급] 재커리 리즈 vs 코드 브런디지

[라이트급] 드라카 클로즈 vs 조 솔레키

[페더급] 스티브 가르시아 vs 멜키자엘 코스타

[라이트급] 호돌포 벨라토 vs 이호르 포테리아

[웰터급] 웰링턴 투르만 vs 재러드 구든

[여성 플라이급] 베로니카 하디 vs 제이미-린 호스

[스포츠투데이 김영훈 기자 sports@stoo.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