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4.22 (월)

이슈 UEFA 챔피언스 리그

35경기 40골… UCL 기록도 갈아치운 ‘괴물’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홀란, 라이프치히전 추격골

역대 최단경기 골기록 달성

대회 5골째… 득점 공동 선두

이강인, F조 뉴캐슬전 ‘침묵’

노르웨이산 ‘골 폭격기’ 엘링 홀란(23·맨체스터 시티)은 지난해 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EPL)에 입성한 뒤 리그 35경기에 나서 무려 36골을 퍼부으며 EPL 단일시즌 최다 득점 기록을 세우며 득점 1위에 올랐다. 또 유럽축구연맹 챔피언스리그(UCL)에서도 득점왕(12골)을 차지하며 구단의 첫 우승을 이끌었다. 맨체스터 시티의 첫 유럽 ‘트레블(3관왕)’에 앞장선 홀란은 한 해 최고 골잡이에게 주는 ‘게르트 뮐러 상’을 받기도 했다.

홀란이 최단기간 UCL 40골을 달성하며 2023∼2024시즌에도 득점 행진을 이어갔다. 맨시티는 29일 영국 맨체스터의 에티하드 스타디움에서 열린 UCL 조별리그 G조 5차전 라이프치히(독일)와 홈 경기에서 3-2로 역전승했다. 이미 16강에 진출한 맨시티는 5전 전승을 달리며 조1위(승점 15)를 확정했다. 라이프치히는 최종전 결과와 상관없이 2위(승점 9)로 토너먼트에 진출했다.

세계일보

맨체스터 시티 엘링 홀란(왼쪽)이 29일 영국 맨체스터 에티하드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3∼2024 UCL 조별리그 G조 5차전 라이프치히와 홈 경기에서 추격의 발판이 되는 골을 넣고 있다. 맨체스터=AFP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전반 0-2로 뒤진 맨시티는 후반 대역전극을 시작했다. 그 선봉장엔 홀란이 있었다. 홀란은 후반 9분 필 포든의 침투 패스를 받아 오른발 슈팅으로 골망을 가르며 대반격의 서막을 알렸다.

이 골로 홀란은 UCL 통산 최단 경기(35경기) 40골 신기록을 썼다. 종전 기록은 45경기 만에 40골을 작성한 뤼트 판니스넬로이(은퇴)다. 올 시즌 대회 5골을 적립한 홀란은 알바로 모라타(아틀레티코 마드리드), 라스무스 회이룬(맨체스터 유나이티드)과 득점 공동 선두에 올라서며 2년 연속 UCL 득점왕을 정조준했다.

맨시티는 홀란의 득점 이후 기어코 역전에 성공했다. 후반 25분 요슈코 그바르디올의 패스를 받은 포든은 왼발 슈팅을 때려 2-2 동점을 만들었고, 후반 42분에는 훌리안 알바레스가 역전 결승골을 터뜨렸다.

홀란은 이번 시즌에도 득점 관련 기록을 갈아치우고 있다. 지난 26일 리그 리버풀전에선 EPL 통산 48경기 만에 50골 고지를 밟았다. 앤디 콜(잉글랜드·은퇴)이 보유했던 65경기 50골의 최소 경기 기록을 17경기나 앞당겼다.

한편 이강인(22)의 프랑스 파리 생제르맹(PSG)은 이날 F조 5차전 뉴캐슬(잉글랜드)과 경기에서 1-1로 비겼다. PSG 유니폼을 입고 처음으로 UCL에 선발 출전한 이강인은 82분을 소화했지만 공격 포인트를 올리지는 못했다. 0-1로 패색이 짙던 PSG는 후반 53분 ‘에이스’ 킬리안 음바페가 페널티킥을 성공하며 패배를 면했다. 승점 7을 쌓은 PSG는 조 3위 뉴캐슬과 승점 2차로 2위를 지켰으나 16강행은 아직 확정짓지 못했다.

장한서 기자 jhs@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