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2.25 (일)

'뛴 거리 전체 4위' 황인범, 이번에도 홀로 축구...지난 5G 평균 11.6km 뛰었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인터풋볼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인터풋볼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인터풋볼] 신인섭 기자= 황인범은 종횡무진 그라운드를 누볐지만, 팀의 패배를 막지는 못했다.

츠르베나 즈베즈다는 29일 오전 5시(한국시간) 스위스 베른에 위치한 슈타디온 방크도르프에서 열린 2023-24시즌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UCL) 조별리그 G조 5차전에서 영 보이즈에 0-2로 패했다. 즈베즈다는 조 최하위로 떨어지면서 사실상 조 4위 가능성이 매우 높아졌다.

이날 경기는 즈베즈다에게 매우 중요했다. 이미 조 2위 가능성이 사라진 상황에서 조 3위에 오르기 위해 반드시 승점이 필요했다. 조 3위로 마감하게 된다면 유럽축구연맹(UEFA) 유로파리그(UEL) 플레이오프 진출 자격이 주어지기 때문이다.

즈베즈다는 황인범을 비롯해 은디아예, 이바니치, 부카리, 스타메닉, 미야일로비치, 로디치, 지가, 드라고비치, 코스타, 글레이저가 선발 명단을 구성했다. 홈 팀 영 보이즈는 라시오피, 로페스, 베니토, 카마라, 블럼, 몬테이로, 니아세, 말레스, 은사메, 우그리니치, 엘리아가 선발로 나섰다.

즈베즈다는 원정이었음에도 불구하고 강한 전방 압박을 펼치며 경기에 나섰다. 상대의 실수를 유발해 기회를 잡았다. 전반 3분 이바니치가 골킥을 머리로 끊어 전방으로 공을 보냈다. 이를 은디아예가 슈팅으로 연결했지만 골키퍼 선방에 막혔다.

골 결정력이 아쉬웠다. 전반 5분 황인범이 좌측면에서 올린 크로스를 은디아예가 프리 헤더로 머리에 맞췄지만, 임팩트를 제대로 실지 못하며 기회가 무산됐다. 기회를 살리지 못한 즈베즈다가 결국 실점을 허용했다. 전반 8분 코너킥 상황에서 미야일로비치 자책골이 나오면서 영 보이즈에게 선제골을 내줬다.

즈베즈다는 스스로 기회를 걷어찼다. 전반 24분 중원에서 볼을 끊어낸 즈베즈다가 곧바로 뒷공간 패스를 찔러 넣었다. 이를 부카리가 드리블을 쳤지만 볼이 길어 골키퍼가 나와 잡았다. 결국 다시 영 보이즈에게 기회가 넘어갔다. 전반 29분 코너킥 상황에서 뒤로 흐른 공을 블럼이 왼발로 마무리해 추가 득점을 터트렸다.

즈베즈다가 만회골을 노리기 위해 분투했다. 전반 40분 황인범이 기습적인 중거리 슈팅을 쐈지만 윗그물에 맞으며 아쉬움을 삼켰다. 황인범은 후반 11분에도 한차례 슈팅을 쐈지만 득점으로 연결되지 않았다. 황인범은 후반 45분 교체되며 그라운드를 빠져나갔다.

인터풋볼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인터풋볼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날 황인범은 좌측 중앙 미드필더로 뛰며 좌측면과 중앙을 두루 오가는 플레이를 펼쳤다. 황인범은 볼 터치 74회, 패스 성공률 80%, 키 패스 2회, 크로스 4회(2회 성공), 롱패스 6회(3회 성공), 결정적 기회 창조 1회, 슈팅 4회(유효 슈팅 1회), 경합 9회(4회 성공), 공중볼 경합 3회(2회 성공), 클리어 1회, 가로채기 1회, 태클 1회 등을 기록했다.

평점만 놓고 보더라도 황인범이 얼마나 혼자 훨훨 날았는지 알 수 있다. 축구통계매체 '소파 스코어' 기준 황인범은 평점 7.5점을 받았다. 이는 팀 내에서 가장 높은 평점이었다. 황인범 다음으로 평점이 높았던 선수는 드라고비치(7.2점)였다. 팀이 0-2로 패했음에도 황인범은 영 보이즈 선수들과 비교해도 평점이 높은 편이었다. 블럼(8.5점)이 가장 높았고, 황인범은 22명 가운데 5위에 해당됐다.

황인범은 이날도 자신과의 약속을 지켰다. 그는 즈베즈다 입단 당시 공식 기자회견에서 "(손흥민과 황희찬이) 90분 동안 쉬지 않고 달릴 준비가 돼 있어야 한다고 말해줬다. 그게 내가 할 수 있는 일이다. 우리가 90분 내내 수비만 할 수 없다. 우리는 모두를 상대로 공격을 펼쳐야 한다. 맨시티든, 라이프치히든, 누구든 득점을 해야 승리할 수 있다. 나는 개처럼 달릴 준비가 되어 있다"고 포부를 전한 바 있다.

황인범은 실제로 자신이 치른 '별들의 무대' 5경기에서 종횡무진 그라운드를 누볐다. 황인범은 이날 경기까지 60.11km를 뛰었다. 이날 경기에서만 11.73km를 뛴 셈이다. 황인범은 지난 4경기 동안 48.38km를 뛰었다. 1경기 평균 11.6km에 해당하는 활동량이다. 이는 현재 유럽축구연맹(UEFA) UCL을 뛰고 있는 선수 가운데 4번째로 많은 활동량이다.

인터풋볼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인터풋볼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인터풋볼.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