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2.22 (목)

“만나고 있는게 이상해” 이소라·신동엽, 23년 만에 재회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이투데이

(출처=유튜브 채널 메리앤시그마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투데이

(출처=유튜브 채널 메리앤시그마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소라와 신동엽이 결별 후 23년 만에 재회했다.

이소라는 다음 달 6일 오후 6시 유튜브 채널 메리앤시그마를 통해 웹 예능 ‘슈퍼마켙 소라’ 첫 번째 에피소드를 선보인다. ‘슈퍼마켙 소라’는 이소라가 슈퍼마켓 사장이 돼 지인들과 이야기를 나누는 쇼로, 첫 게스트로는 신동엽이 출연한다.

29일 공개된 티저 영상에서는 신동엽은 “그때 우리가 헤어진 게 2000년도인가?”라고 물으며 “스친 거 말고는 23년 만에 만나는 거다”고 인사를 건넸다.

이소라는 “오늘 지금 이 자리가 너무 비현실적인 거 알아 지금 이렇게 만나고 있는 게 이상하다”고 화답했다.

그러자 신동엽은 “나는 오늘 오면서 나 초대해줘서 너무 고맙다고 생각했다”고 이소라에게 진심을 전했다.

기분에 들뜬 이소라는 신동엽에게 러브샷 포즈를 취했다가 멈춘 후 “이런 것까지 하면 안 되겠다”고 자제했다. ‘러브샷’ 이름도 몰랐던 이소라는 신동엽에게 배운 후 “우리는 그냥 하자”고 했다. 앞서 이효리와는 러브샷을 했던 신동엽은 “효리랑 너랑 느낌이 좀 다르지. 그냥 (러브샷 없이) 해야지”라고 웃었고, 이소라도 웃으며 잔을 들이켰다.

두 사람이 건배 뒤 바로 술을 마시지 못하고 어색해 어쩔 줄 몰라 하자 제작진들까지 웃음바다가 됐다.

제작 총괄을 맡은 메리고라운드 원정우 본부장은 “이소라와 신동엽이 마주 앉고 나서부터 모든 스태프의 숨소리까지 들릴 정도로 긴장된 분위기에서 시작했지만 시간이 지날수록 두 사람은 지난 23년 동안 하지 못했던 많은 이야기를 나누며 오랜 친구의 만남처럼 편한 분위기로 대화를 나눴다. ‘슈퍼마켙 소라’의 첫 에피소드를 기대해 달라”고 현장 분위기를 전했다.

[이투데이/기정아 기자 (kki@etoday.co.kr)]

▶프리미엄 경제신문 이투데이 ▶비즈엔터

이투데이(www.etoday.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