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2.26 (월)

도경완♥장윤정, 커플 시계…“명품 사이서 일주일 고민”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츠월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나운서 출신 방송인 도경완이 아내 장윤정과 커플 시계를 맞췄다.

28일 도경완은 “커플시계로 파텍필립을 살까. 예거르쿨트르를 살까”라며 명품 시계 브랜드를 언급했다.

그는 “고민만 일주일을 하다가 백화점 가기 귀찮아서 인터넷 쇼핑몰을 방문해 두개에 10만 6천 300원 주고 구입입함. 장회장님 알러지 있어서 둘 다 내시계가 될 확률이 큼”이라고 전했다. 그러면서 “사람이 명품이 되자”라고 덧붙였다.

스포츠월드
이날 장윤정 또한 시계 사진을 올리며 “이게 뭔지 자꾸 해보라고; 주는 것도 아니고 해보라는 건 뭐지; 근데 난 커서 뭔가 좋네”라고 전했다.

한편 장윤정과 도경완은 2013년 결혼, 슬하에 1남 1녀를 두고 있다.

박민지 온라인 기자

박민지 온라인 기자

ⓒ 스포츠월드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