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4.16 (화)

"성병 옮긴 前남편, 살충제 뿌리라고" '물어보살' 충격 사연[이슈S]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티비뉴스=김현록 기자]성병을 옮긴 전 남편이 살충제를 뿌리라고 했다는 충격적 사연에 '물어보살' 보살들도 말문이 막혔다.

27일 KBS Joy에서 방영된 ‘무엇이든 물어보살’에는 이혼 후에도 계속되는 전 남편의 협박성 연락에 지친 사연자가 등장했다.

스튜디오에 들어서자마자 눈물을 보인 사연자는 17년의 지옥 같은 결혼생활을 끝으로 2023년 6월 말경 4년에 걸친 이혼 재판에 승소하며 이혼이 확정됐지만 전 남편의 지속적인 폭언으로 아이들까지 고통받고 있다고 입을 열었다.
초혼인 사연자와는 달리 재혼인 전 남편은 전처 사이에서 태어난 2명의 딸과 사연자 사이에서 태어난 아들과 딸이 있는데, 큰 딸들이 성인이 되어 독립을 하고 난 후 사연자를 향한 전 남편의 가스라이팅이 시작됐다고. 사연자는 “모임을 갔다 온 어느 날엔 ‘화장은 왜 그러냐, 술은 왜 이렇게 많이 마시냐, 수다를 왜 이렇게 많이 떠냐’며 한 시간 반 동안 차에서 뛰어내리고 싶을 정도로 비하하기도 했다”라고 토로했다.

이어 사연자는 “게임을 하던 아들이 전 남편을 향해 ‘저리 가’라고 했다며 머리를 몇 십 대를 때리길래 급히 말렸더니 내 머리채를 잡고 나를 때리더라”라며 폭력을 일삼았던 전 남편의 행태를 고발했다.

이뿐만이 아니었다. 사연자는 “아이가 3살이 됐을 때 몸이 안 좋아 산부인과에 갔더니 성병에 걸렸다고 하더라. 남편에게 물으니 ‘찜질방에 갔다 왔는데 그런 것 같다, 약사인 친구가 살충제를 뿌리면 된다고 하니 뿌려라’라며 살충제를 줬다”고 회상했다. 그는 황당해서 확인을 위해 산부인과에 다시 찾아갔더니 “찜질방에서 걸릴 수 있는 성병이 아니다”라는 충격적인 이야기를 듣게 됐다고 말했다. 이를 들은 이수근은 “정신이 문제가 있나?”라고 물었고 사연자는 “지능은 높은데 정신건강의학적 용어로 ‘미성숙한 사람’이라고 하더라. 나르시시스트”라며 답했다.

사연자는 이혼 소송 과정에서도 전처와 전처의 큰 딸이 전 남편으로 인해 정신과 치료를 받으며 사연자와 똑같은 경험을 한 사실을 알게 됐고, 스토킹으로 고소하겠다고 통보했지만 녹화장 오는 길에도 문자가 왔다며 치를 떨었다.

두 보살들은 양육비 지급과 관련해 문제는 없는지 물었고 사연자는 “양육비 지급 판결이 나왔는데 만나 주지 않으면 양육비를 주지 않겠다고 한다. 아이들이 돈을 준다고 해도 아빠를 만나기 싫어하는데 전 남편은 내가 아이들을 지배해 자신을 만나지 않는다고 생각한다”라며 모든 걸 사연자의 탓으로 돌리고 있다고 말했다.

안타까운 이야기를 들은 서장훈은 “그 정도로 이상한 사람이라면 연락처를 바꾸고 아이들 번호도 바꿔 단호하게 끊어야 할 것”이라며 “정 때문에, 애들 아버지이기 때문에 등 많은 이유가 있겠지만 아이들을 위해서 분리시켜야 한다. 엄마가 강하고 단호하게 대처해야 한다. 슬퍼하고만 있을 입장이 아니다”라고 진심을 담아 조언했다.

이수근 또한 “아이들이 가장 민감한 시기인데 엄마가 잡아주지 않으면 어디로 튈지 모른다. 엄마가 강해져야 한다”라며 사연자를 위로했다.

마지막으로 서장훈은 사연자에게 “분하고 열받는 일들이 많으니까 화가 목까지 차 있다”라며 쌓여 있을 감정들은 이해하지만 평정심을 유지하지 못하면 그르친 판단을 할 수 있으니 차분하게 올바른 판단을 할 수 있도록 노력하라는 현실적인 조언도 남겼다.

한편 자신이 좋아하는 아이돌 멤버에게 서운한 마음을 온라인상에 드러냈다가 그에게 상처를 줬다는 사연자와 어린 원생들 다이어트를 시키는데 어려움을 겪고 있는 무용학원 원장님, 뼛속까지 캐나다인인 아들과의 소통에 어려움을 겪는 엄마의 사연도 이날 ‘무엇이든 물어보살’ 243회에 함께 방송됐다.

매주 월요일 오후 8시 30분 KBS Joy 채널에서 방송되는 ‘무엇이든 물어보살’의 영상은 주요 온라인 채널 및 포털 사이트에서도 공개된다.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