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2.28 (수)

'강철부대3' 사상 최초 사격 'VAR'…'최강 대원' 1인은?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이데일리 장병호 기자] ‘강철부대3’의 ‘최강 대원 선발전’에서 사상 최초로 VAR(비디오 판독)이 실시된다.

이데일리

오는 3일 ENA, 채널A에서 방송하는 ‘강철부대3. (사진=’강철부대3‘)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오는 3일 방송하는 ENA·채널A 공동 제작 예능 ‘강철부대3’ 3회에서는 ‘최강 대원 선발전’의 최종 라운드인 ‘인질 구출 호송 사격’이 전개된다.

이날 최종 라운드에 돌입한 HID 강민호-박지윤-고야융과 UDT 정종현, UDU 이병주는 나란히 출발선에 선다. 잠시 후, 시작 휘슬이 울리고 5인의 대원들은 폭우를 뚫고 쏜살같이 뛰어나간다. 이때 한 대원은 50㎏ 더미를 매고도 페이스 조절을 전혀 하지 않은 채 전력 질주해 모두를 소름 돋게 만든다.

뒤이어 사격 코스에 도착한 대원들은 재빨리 총을 집어 들지만, 고글에 빗물이 떨어지고 습기가 차는 등 난조가 계속돼 어려움을 겪는다. 그러던 중 한 대원은 첫발부터 표적을 격파해 놀라움을 자아낸다. 이에 질세라 나머지 대원들도 사격을 시작한다.

특히 마지막 샷에서 두 대원은 동시에 격발해 모두 표적을 관통시켜, 현장을 일대 혼란에 빠트린다. 이에 최영재는 제작진과 긴급회의에 들어가고, “카메라 체크를 해봐야 한다”며 ‘강철부대’ 사상 최초로 사격 VAR를 실시한다.

두 대원이 쏜 마지막 ‘동시 격발’이 비디오 판독까지 갈 정도로 결과 예측이 힘든 가운데, 잠시 후 ‘최강 대원’ 1인이 발표된다. 이에 아깝게 진 대원은 “자존심이 많이 상했다. 다음 경기에서 복수할 것”이라며 이를 악문다. 또 다른 대원 역시 고개를 숙인 채 눈물을 보인다.

‘강철부대3’는 굿데이터 코퍼레이션이 집계하는 9월 3주차 ‘TV-OTT 비드라마 화제성’에서 단숨에 3위로 첫 진입했다. 지난 9월 26일 방송된 2회분이 닐슨코리아 집계 결과 평균 3.7%(수도권 유료방송가구 ENA·채널A 합산 기준)의 시청률을 기록했다.

‘강철부대3’ 3회는 오는 3일 오후 10시 30분 방송한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