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3.03 (일)

[항저우 NOW] '황당한 퇴장-PK 외면' 여자축구, 북한에 1-4 역전패 '13년 만에 메달 좌절'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티비뉴스=조용운 기자] 아시안게임 사상 첫 금메달에 도전했던 대한민국 여자축구 대표팀이 북한에 막혀 8강에서 탈락했다.

콜린 벨 감독이 이끄는 한국은 30일 중국 원저우 올림픽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항저우 아시안게임 축구 여자 본선 8강에서 북한에 1-4로 패했다. 석연치 않은 판정에 따른 수적 열세에 발목이 잡혔다.

한국은 조별리그에서 3전 전승을 기록하며 8강 토너먼트에 진출했다. 북한은 같은 조였던 캄보디아의 불참으로 싱가포르와만 두 번 경기한 조별리그에서 합계 17-0을 기록하며 막강한 전력을 보여줬다.

한국은 북한 상대로 갚아줄 것이 많다. 역대 A매치에서 1승 3무 15패로 크게 밀린다. 유일한 승리는 2005년 8월 1-0으로 이긴 것으로 18년 전의 얘기다. 아시안게임에서도 5번 만나 모두 패했다.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를 위해 벨 감독은 홍콩전처럼 신체 조건이 좋은 베테랑 박은선(서울시청)을 센터백에 두는 전술을 꺼냈다. 심서연(수원FC)과 호흡을 맞추게 했고 좌우 풀백에는 추효주(수원FC)와 김혜리(인천현대제철)가 섰다.

중원은 장슬기(인천현대제철), 지소연(수원FC), 전은하(수원FC)가 배치됐고, 최전방에는 천가람(화천KSPO), 손화연(인천현대제철), 최유리(버밍엄시티)가 선봉에 섰다. 골문은 김정미(인천현대제철)가 지켰다.

북한은 싱가포르 상대로 6골을 터뜨린 김경영을 필두로 홍성옥, 최금옥, 리학, 주효심, 안명송, 리혜경, 위정심, 리금향, 리명금, 김은희가 나서는 4-4-2 포메이션을 보여줬다.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북한은 시작부터 거칠게 나왔다. 킥오프 2분 만에 지소연에게 양발 태클을 시도해 경고를 받았다. 한국은 당황할 법도 했지만 차분하게 경기를 풀어갔고 10분 리드를 잡았다.

김혜리가 올려준 코너킥을 박은선이 공격 가담해 제공권 싸움을 했다. 비록 박은선 머리에 닿지 않았지만 뒤로 흐른 볼이 북한 리혜경 맞고 들어가면서 자책골로 연결됐다.

원점으로 빨리 돌아갔다. 전반 19분 페널티박스 위험 지역에서 프리킥을 내줬고, 리학의 직접 슈팅을 막지 못하고 동점골을 허용했다.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균형이 맞춰진 후에는 주도권 다툼이 치열했다. 한국은 볼 점유를 높이면서 좌우 측면을 적극 활용했다. 북한은 수비에 치중하다 역습이 날카로웠다. 이 과정에서 북한은 거칠게 응수했다. 전반 36분경 북한이 팔꿈치를 사용하자 한국 선수들이 강하게 어필하기도 했다.

전반 막바지 큰 변수가 발생했다. 15분 한 차례 옐로 카드를 받았던 손화연이 40분 볼 경합 과정에서 상대 골키퍼와 충돌하면서 두 번째 경고까지 받았다. 의아한 판정이다. 일방적인 골키퍼 차징이 아닌 볼을 향한 경합이었다. 파울 선언은 이해하나 경고까지 꺼낼 정도는 아니었다.

이번 대회는 비디오 판독(VAR)이 없다. 결국 손화연이 전반을 소화하지 못하고 그라운드를 떠났다. 10명으로 후반을 맞은 한국은 수세에 몰릴 수박에 없었다. 북한의 파상공세에 전원 수비 진영으로 내려와 지키는데 주력했다.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한국은 모처럼 공격에 나섰던 후반 26분 전은하가 상대 박스 안에서 걸려 넘어졌다. 그러나 주심은 페널티킥을 선언하지 않았다. 대표팀은 체력이 고갈되는 시점이 되자 천가람 대신 이은영(고려대)을 투입해 변화를 줬다. 이어 박은선을 불러들이고 문미라(수원FC)를 넣어 한방을 노렸다.

그러나 북한 공격을 먼저 버텨야 하는 과제를 해내지 못했다. 계속 수비하던 한국은 후반 36분 상대 크로스를 제대로 걷어내지 못했고 안명송에게 통한의 역전골을 허용했다.

대표팀은 남은 시간 만회골을 위해 라인을 올려봤지만 득점에 실패했다. 오히려 후반 45분에 세 번재 실점, 추가시간에 핸드볼 파울로 페널티킥까지 허용하면서 큰 점수차로 패했다.

2010 광저우 대회부터 직전 자카르타-팔렘방 대회까지 3회 연속 동메달을 획득했던 여자축구는 8강에서 북한에 패하면서 메달 수확에 실패했다.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