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3.03 (일)

[종합] 티아라 지연, "'잘생겼던 친오빠' 살찌고 나니, 지금은 그냥 아저씨다" 팩폭 ('JIYEON')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텐아시아=이하늘 기자]
텐아시아

사진=유튜브 채널 '지연 JIYEON' 방송 캡처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티아라 출신 지연이 잘생겼었다는 친오빠가 지금은 그냥 아저씨가 됐다고 팩폭했다.

27일 유튜브 채널 '지연 JIYEON'에는 '웃음소리마저 닮은 우리 남매'라는 제목의 영상이 올라왔다.

이날 지연은 자신의 집에 친오빠를 초대했고, 간단하게 토스트를 만들었다. 지연은 "옛날에 전자레인지 안을 보고 있으면 엄마, 아빠가 눈 나빠진다고 그랬었다"라고 말했다.

텐아시아

사진=유튜브 채널 '지연 JIYEON' 방송 캡처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텐아시아

사진=유튜브 채널 '지연 JIYEON' 방송 캡처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텐아시아

사진=유튜브 채널 '지연 JIYEON' 방송 캡처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지연은 "내가 원래 혼자 있을 땐 밥을 아예 안 챙겨 먹는다. 숙소 생활할 때 언니들에게 요리를 해주고 싶어서 맛탕을 해줬는데 주방에 연기가 가득 찼다. 프라이팬도 쓸 수 없는 상태가 됐다"라고 덧붙였다.

또한, "독립 후 엄마, 아빠에게 김치찜과 제육볶음을 해줬다. 그때는 동시에 여러 가지를 할 능력이 안 됐다. 해주고 싶은 마음만 있던 거다. 요리하는 데 3시간이 걸려서 엄마, 아빠가 소파에서 주무셨다"라고 말하며 웃음을 터뜨리기도 했다.

영상 편집하던 모습을 보던 지연의 친오빠는 "너 좀 대단한 것 같다. 편집을 잘하더라. 나는 네가 컴퓨터를 잘 다루는 것이 진짜 생소하다. 지금 네가 하는 걸 보면 전문가 느낌이다. 나는 편집 같은 것을 못 한다"라며 놀라워했다.

텐아시아

사진=유튜브 채널 '지연 JIYEON' 방송 캡처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텐아시아

사진=유튜브 채널 '지연 JIYEON' 방송 캡처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함께 군고구마를 먹던 중 지연은 "살 빼고 싶은 생각은 없어? 진짜 잘생겼었다니까. 내가 봐도 오빠는 진짜 잘생겼었어"라고 말했다. 이에 지연의 친오빠는 지금은 어떻냐고 물었고, 지연은 "지금은 그냥 아저씨다"라며 팩폭했다. 이 말을 들은 지연의 친오빠는 "꼭 먹을 때 이런 얘기 하더라"라며 투덜댔다.

고구마를 먹다가 떨어뜨린 친오빠를 보던 지연은 "거봐. 뭐 먹다가 떨어뜨리면 배에 떨어지잖아"라고 일침을 가했다. 지연의 친오빠는 "얼마나 좋아. 바닥에도 안 떨어지고. 이거 바닥에 떨어졌어 봐. 아무도 모른다"라고 변명했다.

이 말을 들은 지연은 MBTI가 뭐냐고 물었고, 지연의 친오빠는 정상이라고 말했다. 이에 지연은 "그럼 난 비정상이냐"라며 웃었다. 두 사람의 MBTI는 INFJ로 동일했고, 지연은 놀라워했다.

이하늘 텐아시아 기자 greenworld@tenasia.co.kr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