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2.22 (목)

김준현x문세윤, 통했다…정규 편성 확정 "대리 힐링 선사" (먹보형)[종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이예진 기자) 김준현, 문세윤이 인도네시아의 대자연과 전통 음식들을 제대로 즐기는 모습으로 시청자들에게 ‘대리 힐링’을 안기며 첫 여행을 성공리에 마무리했다.

26일 방송된 SBS Plus 신규 예능 ‘먹고 보는 형제들’(이하 ‘먹보형’) 4회에서는 김준현-문세윤의 인도네시아 여행 마지막 날이 그려졌다.

한편 이날 방송에서 ‘먹보 형제’는 동남아 여행 분위기를 대표하는 ‘야시장 투어’에 나섰다. 야시장에 입성한 이들은 인도네시아식 꼬치요리인 사테에 맥주를 곁들이며 힐링 타임을 가졌다. 이후 숲 속 한 가운데 위치한 자연주의 럭셔리 숙소에 도착해 휴식을 취했다.

또한 다음 날에는 숙소 문 앞까지 배달된 조식을 맛나게 먹으며 여행 마지막 날을 아쉬워했다. 식사를 마친 두 사람은 숙소 전용 수영장으로 직행했다. 화산폭발급(?) 너울을 일으키며 수영을 즐긴 ‘먹보 형제’는 나란히 누워서, “숙소 진짜 잘 골랐다. 애들 데리고 와야겠다”며 리얼 감탄했다.

마지막으로 짠 여행 코스는 ‘인도네시아 MZ세대 성지’인 브라가 거리 투어였다. 그런데 이곳 현지인들은 두 사람을 보자마자 “문세윤!”이라고 외치며 사진을 요청했다. 김준현은 한류스타급인 문세윤의 인기에 “거리가 마비되는구만?”이라며 은근히 뿌듯해했다.

잠시 후, 다시 배가 고파진 두 사람은 미리 점찍어둔 인도네시아식 우족탕집에 들렀다. 김준현은 입성과 동시에 “도가니탕집 냄새가 난다”며 감탄하더니, 곧장 메뉴판을 붙잡았다. ‘소발 스프’라는 번역이 두 사람을 당황시켰지만, 점원의 도움으로 베스트 메뉴들을 무사히 주문했다. 두 사람은 쇠고기 국수 스프, 인도네시아식 갈비탕, 갈비구이 등을 깔아놓고 인도네시아 여행의 마지막 만찬에 즐겼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모든 일정을 마친 뒤 ‘먹보 형제’는 “좋은 식도락 여행이었다”, “이렇게 편하게 움직인 적이 있었나?”라는 소회를 밝혔고, 특히 김준현은 “난 화산이 오랫동안 기억에 남을 것 같아”며 여운에 젖었다. 인도네시아 여행을 성공리에 마친 두 사람은 한달 뒤 두 번째 여행에 돌입할 예정이다.

‘먹고 보는 형제들’의 제작진은 “9월 5일 첫 방송된 ‘먹보형’이 지난 4회 동안 탄탄한 시청률과 화제성으로 ‘한류 먹방 여행’의 가능성을 제대로 보여줬다. 이에 두 번째 여행을 조만간 떠날 예정이며 조만간 정규 편성으로 돌아올 ‘먹보형’에 대해 꾸준한 관심과 응원 부탁드린다”고 밝혔다. 과연 ‘먹보형’이 선택할 두 번째 나라와 이들이 선보일 해외 먹방이 어떠할지에 벌써부터 뜨거운 관심이 쏠린다.

한편 '먹보형'은 방송 첫회부터 2023년 SBS Plus에서 론칭한 오리지널 예능 프로그램 중 가장 높은 ‘첫방송 타깃 시청률’(닐슨코리아 집계 1.3%)을 기록했던 ‘먹보형’은 이날도 유료방송가구 기준, 시청률 0.5%를 기록하는 한편, 분당 최고 시청률은 0.75%까지 올라가 시청자들의 뜨거운 관심을 반영했다.

현지식인 돼지고기 사테를 먹는 부분이 ‘최고의 1분’이었으며, 직후 재방송 역시 시청률이 0.7%로 상승해, 본방송과 재방의 합산 시청률은 1.2%를 기록했다. 4부작으로 기획된 ‘먹보형’은 시청자들의 탄탄한 지지와 관심에 힘입어, 조만간 정규 편성으로 안방에 돌아올 예정이다.

사진 제공=SBS Plus

이예진 기자 leeyj0124@xportsnews.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