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2.25 (일)

[뉴스1 PICK] 이강인, '결전의 땅' 항저우에…"최선 다해 결과 내겠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21일 항저우 입성…황선홍호 곧바로 합류

트레이닝복 입은 이강인, 태국전 앞두고 동료들과 함께 인사

뉴스1

21일 오후 중국 저장성 진화시 스포츠 센터 스타디움에서 2022 항저우 아시안게임 남자 축구 E조 조별리그 2차전 대한민국과 태국의 경기를 찾은 이강인이 관중석에 앉아 팬들에게 손을 흔들고 있다. 2023.9.21/뉴스1 ⓒ News1 민경석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뉴스1

21일 오후 중국 저장성 진화시 스포츠 센터 스타디움에서 2022 항저우 아시안게임 남자 축구 E조 조별리그 2차전 대한민국과 태국의 경기를 앞두고 황선홍 감독과 이강인이 대화를 나누고 있다. 2023.9.21/뉴스1 ⓒ News1 민경석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뉴스1

축구 국가대표 이강인이 21일 오후 중국 저장성 진화시 스포츠 센터 스타디움에서 2022 항저우 아시안게임 남자 축구 E조 조별리그 2차전 대한민국과 태국의 경기 시작에 앞서 황선홍 감독과 대화를 나누던 중 생각에 잠겨 있다. 2023.9.21/뉴스1 ⓒ News1 민경석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뉴스1

21일 오후 중국 저장성 진화시 스포츠 센터 스타디움에서 2022 항저우 아시안게임 남자 축구 E조 조별리그 2차전 대한민국과 태국의 경기를 찾은 이강인이 관중석에 앉아 그라운드를 바라보고 있다. 2023.9.21/뉴스1 ⓒ News1 민경석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뉴스1

21일 오후 중국 저장성 진화시 스포츠센터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항저우 아시안게임 남자 축구 E조 조별리그 2차전 대한민국과 태국의 경기를 찾은 이강인이 머리를 쓸어올리고 있다. 2023.9.21/뉴스1 ⓒ News1 민경석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뉴스1

21일 오후 중국 저장성 진화시 스포츠센터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항저우 아시안게임 남자 축구 E조 조별리그 2차전 대한민국과 태국의 경기를 찾은 이강인이 관중석에 앉아 애국가를 제창하고 있다. 2023.9.21/뉴스1 ⓒ News1 민경석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민경석 신웅수 기자 = 황선홍호가 비로소 완전체가 됐다. 기다렸던 이강인(22·파리 생제르맹)이 합류했다.

이강인은 21일 중국 진화시의 진화 스포츠 센터 스타디움에서 열리는 태국과 2022 항저우 아시안게임 남자 축구 조별리그 E조 2차전에 앞서 그라운드에 모습을 드러냈다.

이강인은 황선홍호의 핵심 멤버다. 아시안게임 3연패를 노리는 축구대표팀에 없어서는 안 될 존재다. 대표팀 합류 전 소속팀에서 부상을 당해 황선홍 감독의 애를 태우기도 했지만 빠르게 회복해 무사히 대표팀에 합류했다.

지난 20일 프랑스 파리에서 펼쳐진 도르트문트와의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1차전에 출전한 이강인은 경기가 끝난 뒤 곧장 항저우로 향했고, 이날 오후 중국땅을 밟았다.

이강인은 이날 공항에서 취재진과 만나 "나보다 어린 친구들과 함께 결과를 꼭 낼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면서 "(부상 회복 정도는) 비밀이다. 빨리 경기장으로 이동해야 한다"고 말한 뒤 급하게 자리를 떠났다.

뉴스1

2022 항저우 아시안게임 축구대표팀 이강인이 21일 오후 중국 항저우 샤오산 국제공항을 통해 입국하고 있다. 이강인은 이날 입국 직후 태국과의 조별리그 2차전 장소로 이동할 예정이다. 2023.9.21/뉴스1 ⓒ News1 신웅수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뉴스1

2022 항저우 아시안게임 축구대표팀 이강인이 21일 오후 중국 항저우 샤오산 국제공항을 통해 입국하고 있다. 이강인은 이날 입국 직후 태국과의 조별리그 2차전 장소로 이동할 예정이다. 2023.9.21/뉴스1 ⓒ News1 신웅수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뉴스1

2022 항저우 아시안게임 축구대표팀 이강인이 21일 오후 중국 항저우 샤오산 국제공항을 통해 입국하고 있다. 이강인은 이날 입국 직후 태국과의 조별리그 2차전 장소로 이동할 예정이다. 2023.9.21/뉴스1 ⓒ News1 신웅수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뉴스1

21일 오후 중국 저장성 진화시 스포츠 센터 스타디움에서 2022 항저우 아시안게임 남자 축구 E조 조별리그 2차전 대한민국과 태국의 경기를 앞두고 황선홍 감독과 이강인이 대화를 나누고 있다. 2023.9.21/뉴스1 ⓒ News1 민경석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뉴스1

21일 오후 중국 저장성 진화시 스포츠센터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항저우 아시안게임 남자 축구 E조 조별리그 2차전 대한민국과 태국의 경기에서 이강인이 4 대 0으로 대승을 거둔 대표팀 선수들과 함께 기쁨을 나누고 있다. 2023.9.21/뉴스1 ⓒ News1 민경석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뉴스1

축구 국가대표 이강인(왼쪽)이 21일 오후 중국 저장성 진화시 스포츠 센터 스타디움에서 2022 항저우 아시안게임 남자 축구 E조 조별리그 2차전 대한민국과 태국의 경기에서 4 대 0으로 승리한 뒤 엄원상과 대화를 나누던 중 하품을 하고 있다. 2023.9.21/뉴스1 ⓒ News1 민경석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뉴스1

축구 국가대표 이강인(왼쪽)과 송민규가 21일 오후 중국 저장성 진화시 스포츠 센터 스타디움에서 2022 항저우 아시안게임 남자 축구 E조 조별리그 2차전 대한민국과 태국의 경기에서 4 대 0 대승을 거둔 뒤 장난을 치고 있다. 2023.9.21/뉴스1 ⓒ News1 민경석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뉴스1

21일 오후 중국 저장성 진화시 스포츠센터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항저우 아시안게임 남자 축구 E조 조별리그 2차전 대한민국과 태국의 경기에서 이강인이 4 대 0으로 대승을 거둔 대표팀 선수들과 함께 기쁨을 나누고 있다. 2023.9.21/뉴스1 ⓒ News1 민경석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newsmaker82@news1.kr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AI학습 이용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