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2.26 (월)

이슈 축구 해외파 소식

"강인이 주면 알아서 하지 않을까요?"...홍현석, '막내형' 이강인과 호흡 기대 [AG현장인터뷰]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중국 진화, 나승우 기자) 대표팀서 첫 골을 터뜨린 홍현석(KAA헨트)이 이강인과 1년 만에 호흡을 맞추게 된 것에 대해 기대감을 숨기지 않았다.

황선홍 감독이 이끄는 아시안게임 대표팀은 21일(한국시간) 중국 진화에 위치한 진화스포츠센터스타디움에서 열린 태국과의 2022 항저우 아시안게임 조별리그 E조 2차전서 4-0으로 이겼다. 1차전 쿠웨이트전 9-0 승리에 이어 2연승을 기록한 대표팀은 앞서 열린 바레인-쿠웨이트전이 1-1 무승부로 끝나면서 조 1위로 16강 진출을 확정지었다.

쿠웨이트전서 교체로 출전한 홍현석은 이날 선발 출전해 귀중한 선제 결승골을 터뜨렸다. 홍현석은 전반 15분 고영준의 오른발 크로스를 머리로 받아넣어 선제골을 기록했다. 대표팀에서 터뜨린 첫 골이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대표팀은 이후 전반에만 안재준, 엄원상, 이재익의 골이 터지면서 1차전에 이어 2경기 연속 대승을 이어갔다.

경기 후 믹스트존(공동취재구역)에서 취재진 인터뷰에 응한 홍현석은 "대표팀 첫 골을 넣어 기쁘다"면서 "강인이 형이 알아서 해주지 않을까요?"라며 이강인과 다시 호흡을 맞추게 된 것에 대한 기대감을 드러냈다.

대표팀 합류 전 소속팀에서도 멀티골을 터뜨리며 좋은 활약을 이어갔던 홍현석은 "대표팀에서 첫 골인 것 같아 너무 기쁘다. 오늘 경기 승리로 16강을 확정 지어서 더 좋은 것 같다"고 밝혔다.

이날 대표팀엔 핵심 플레이메이커 이강인이 합류했다. 소속팀 파리 생제르맹(PSG)의 요청으로 지난 20일 보루시아 도르트문트와의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조별리그 경기가 끝나자마자 한국으로 향했고, 인천국제공항을 거쳐 항저우에 입성했다. 직후 조별리그 경기가 열리는 진화로 이동해 함께 경기장을 찾았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명단 제외로 경기에 모습을 드러내진 않았지만 관중석에서 경기를 지켜보며 동료들을 응원했다. 골이 터질 때면 곁에 있는 코칭 스태프들과 하이파이브를 하며 기쁨을 나눴다.

홍현석은 지난해 황선홍 감독이 이끄는 23세 이하(U-23) 대표팀에 선발돼 아시아축구연맹(AFC) U-23 아시안컵에서 이강인과 호흡을 맞춘 바 있다. 비록 여정은 8강 한일전(0-3 패)에서 멈췄지만, 조별리그에서는 이강인과 함께 중원을 장악하며 해외파다운 실력을 뽐냈다.

약 1년 만에 황선홍호에서 이강인과 함께하게 된 홍현석은 앞으로 함께 뛰게 되는 것에 대한 기대감을 드러내며 밝게 웃었다. 홍현석은 "강인이 주면 알아서 하지 않을까요?"라고 농담을 던지면서 "3차전 때 강인이와 뛸지 안 뛸지 모르겠지만 만약 뛴다면 호흡을 잘 맞춰봐야 될 것 같다"고 밝혔다.

이강인이 합류한 후에는 "'강인이왔어'라고 짧게 인사하고 '경기 화이팅 해' 이런 이야기 나눴다"고 답했다.

앞서 홍현석은 아시안게임 대표팀에 합류하기 전, 위르겐 클린스만이 이끄는 A대표팀에 합류해 영국 원정을 다녀왔다. 이 여파로 쿠웨이트전에서 교체로 출전했던 홍현석은 이날 풀타임을 소화하며 제 역할을 다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홍현석은 "오랜 만에 90분을 뛰어서 좀 힘들긴 하다"고 털어놓으면서 "빨리 적응해야할 것 같다"고 밝혔다.

헤딩골을 기록한 것에 대해서는 "평소 헤딩 연습은 많이 하지 않는다"면서 "오늘 같은 경우는 그냥 갖다대면 무조건 골인 것 같았다. 영준이가 너무 잘 줬다. 영준이한테 고맙다"고 미드필더 고영준에게 공을 돌렸다.

1차전과 비교해 선발 5명을 교체해 달라진 전술을 들고 나온 것에 대해선 "황선홍 감독님께서 상대가 어떻게 나온냐에 따라 어떤 방식으로 수비해야 할지, 어떻게 빌드업 할지, 그런 부분들을 말씀해 주셨다"고 설명했다.

조 1위로 16강 진출을 확정한 대표팀은 24일 오후 8시 30분 진화스포츠센터경기장에서 바레인과 조별리그 최종전을 치른다. 16강에서는 F조 2위와 만난다.

사진=중국 진화, 김한준 기자

나승우 기자 winright95@xportsnews.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