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단독]'사람도 중고' 승우아빠, 2번의 사과문..구독자 마음 돌릴까(종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헤럴드경제


[헤럴드POP=정현태 기자] 중고거래 플랫폼 당근마켓 비하 발언으로 논란에 휩싸인 유튜버 승우아빠가 두 차례에 걸쳐 사과문을 올렸다. 과연 그는 떠난 구독자들의 마음을 되돌릴 수 있을까.

지난 1일 승우아빠는 자신의 유튜브 채널에 수빙수의 식당 창업에 조언을 하는 영상을 게재했다.

영상 속 승우아빠는 수빙수의 남동생 성팩으로부터 당근마켓에 직원 구인 공고를 내었다는 말을 들었다. 이에 승우아빠는 "당근에다가 내면 중고들만 들어오겠지"라고 했다.

영상을 본 당근마켓 측은 "승우아빠 님 당근에서도 알바 구할 수 있다. 동네 기반 빠른 매칭으로 벌써 많은 사장님들이 사용하고 있으니 식당 2호점을 낸다면 당근 알바를 이용해 봐라"라고 댓글을 달았다.

하지만 승우아빠는 3일 라이브 방송에서 "물론 당근에서 사람을 구할 수 있는 기능에 대해서는 저도 알고 있습니다만 저의 고리타분한 상식으로는 당근마켓에서 구인을 한다는 것이 쉽게 수용되지 않는다. 왠지 사람도 중고 같잖냐"라고 했다. 그는 "무료 광고 하지 말아라. 양심이 없느냐. 좋은 뜻으로 얘기한 게 아니다"라고 했다.

승우아빠의 이 같은 발언은 당근마켓 비하 논란으로 번졌다. 영상에는 '좋아요'보다 훨씬 많은 숫자의 '싫어요'가 눌려졌고, 유튜브 채널 구독자 수는 급감했다.

헤럴드경제


결국 승우아빠는 이날 새벽 유튜브 커뮤니티에 사과문을 남겼다. 승우아빠는 "라이브 방송에서 당근마켓 댓글에 대한 저의 부적절한 발언과 도를 넘은 언행에 대하여 깊은 사과의 말씀 올린다"라고 했다. 그는 "경솔하고 가벼운 언행으로 인해 상처를 받으셨을 많은 분들과 당근마켓 측에 진심으로 사과드린다"라고 했다.

하지만 일부는 승우아빠 사과의 진정성에 의심을 품었다. 이들은 "억지로 쓴 글" 등의 반응을 보였다.

이에 승우아빠는 팬카페를 통해 추가 사과문을 남겼다. 승우아빠는 "커뮤니티에 올린 글의 내용들은 뭔가 꾸미고 그런 것 없이 솔직하게 제 생각과 사실들을 기반으로 올린 글이다. '억지로 쓴 글이고 거짓말이다'라는 내용도 있지만 그렇게 생각하는 것이 어쩌면 당연하다고 생각한다"라고 했다.

이어 승우아빠는 "일 년 넘게 거의 못 쉬면서 일하다 보니까 일정적으로 스트레스가 많고 부하가 많이 오는 것도 맞다. 돈돈 거리게 된 것도 책임져야 할 사람들이 늘어나고 제가 부담해야 하는 금전적 최소 수익이 커지다 보니까 저도 점점 그런 부분을 생각하게 되었던 것 같다"라며 "실제로 이번 방송에서도 어떻게든 억탠을 섞으려고 옷에 잘 맞지도 않는 어쭙잖은 개그로 웃기려 하다가 제대로 수습도 못하고 상처받을 말들을 해버렸다. 다 부족한 제 탓이라고 생각한다"라고 했다.

SBS FiL, MBN '대한민국 치킨대전', iHQ '이왜맛 : 이게 왜 맛있지?' 등 방송에도 진출하며 큰 인기를 끌던 승우아빠가 적절치 못한 발언으로 많은 구독자를 잃었다. 두 번의 사과를 한 승우아빠가 앞으로 이를 회복할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된다.
popnews@heraldcorp.com

Copyright ⓒ 헤럴드POP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