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죽다 살아났다" 이말년→주우재의 색다른 무인도 생존기 (만찢남)[종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윤현지 기자) '만찢남'이 만들어낼 새로운 콘텐츠가 기대를 모은다.

27일 오후 온라인을 통해 티빙 오리지널 새 예능프로그램 '만찢남' 제작발표회가 진행됐다. 이날 현장에는 황재석 PD, 이보라 작가, 이말년, 주호민, 기안84, 주우재가 참석했다.

'만찢남'은 '만화를 찢고 들어간 남자들'의 준말로, 웹툰작가들이 만화 세계로 빨려 들어가 무인도에서 살아남는 생존 버라이어툰이다. 4명의 출연진은 하루하루 만화에 그려진 대로 재현한다.

이날 이말년은 제작발표회에 대해 "평소에는 개인 방송하는데 제작발표회까지 하게 될 줄은 몰랐다. 감회가 새롭고 기분이 좋다"며 "살아 돌아왔다는 기분이 새롭게 든다"고 기분을 전했다.

주호민은 "구 웹툰작가 현 스트리머, 유일한 상식인 포지션"이라고 자신을 설명하며 "문명인이라 생각해서 괴로운 점이 있었다"고 말했다.

이어 "무인도에서 9월 27일쯤 나왔는데 벌써 넉 달이 지났고, 많은 분들이 고생했고 재밌게 만들어주신 것으로 알고 있다"고 기대를 표현했다.

기안84는 "옛날 만화가, 예능도 하고 예술도 한다"고 설명하며 '티빙 가입하세요'라는 말풍선에 대해 "그들이 우리에게 기회를 줘서 갖다 온 것이라 보답 아닌 보답으로 박씨를 물어다 주는 제비가 되고 싶다"고 설명했다.

주우재는 자신을 "가장 위생적인 남자. 구 모델 현 티빙의 아들"이라고 설명했다. "이 전에도 티빙프로그램을 열심히 했기 때문에 이 정도면 이렇게 소개를 해도 되지 않을까 싶더라"고 말했다.

이어 "원래 도시를 좋아하는데 다녀오니 더 좋아져서 인생에서 잊지 말자는 의미"라고 '도시가 좋다 네온사인 씨티라이프'라고 적힌 말풍선을 설명했다.

황재석 PD는 'BIG IS COMING'라고 적으며 이말년의 유행어를 통해 "편집기간이 세 달정도 됐는데 그만큼 기다린 시청자들을 위해서 보답할 수 있는 묵직한 콘텐츠로 돌아오지 않았나 싶다. 총 8회로 구성됐다"고 작품을 설명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또한 프로그램에 대해 "침펄기주 네 명이 출연하는 버라이어툰이다"라며 "만화대로 작가들이 갇혀서 살아야 하는 게 주 내용이고, 관찰 예능이자 버라이어티이고 외부 설계자를 추리해가는 서스펜스가 갖춰져 있어 혼합 예능으로 봐주시면 된다"고 설명했다.

기획 의도로는 "이말년, 주호민과는 과거부터 인연을 이어갔고 기안84가 합류하면서 침펄기라는 콘텐츠를 만들었고 주우재가 침착맨의 열렬한 팬이자 대세이기 때문에 4명을 모으면 볼 수 없었던 신선함을 볼 수 있을 것 같았다"고 전했다.

이보라 작가는 기존 무인도 생존 예능과의 차이점에 대해 "'만찢남'은 만화대로 살아가야한다는 게 명확하다. 경쟁이 아니라 작가들의 직업성 특성을 맞춰서 나온 콘셉트이기 때문에 색이 명확하다"며 "또한 작가들의 날 것의 재미를 볼 수 있다"고 답했다.

이미 15년 지기라는 막강한 끈끈함으로 케미가 보장된 '침펄기'(이말년-주호민-기안84). 여기에 이들의 열렬한 팬 주우재의 합류로 '침펄기주'라는 독특한 조합을 만들어냈다.

주우재는 "이들과 함께해서 좋았고"라며 운을 뗐지만 이어 "사실은 안 좋았다. 웬만하면 좋았다고 하고 싶은데 하이라이트, 티저를 봤지만 볼 때마다 기억이 안 난다. 당시에 제정신이 아니었던 것이다. 좋고 안 좋고를 떠나서 힘들어서 기억이 저장을 할 수 있는 체력이 없었다"고 설명했다.

기안84는 "주우재가 한번 쓰러졌다"고 스포일러를 했다. 주우재는 "죽었다 살아났다"고 말했지만 이어 "시간이 지나고 프로그램으로 나올 생각을 하니 좋았다"고 번복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주우재는 가장 안 맞았던 것에 대해 "위생 관념"이라고 말했다. "프로그램보면 왜 이렇게 유난을 떨지 할 수 있지만 시청자분들이 냉정하게 판단해주시면 좋겠다"며 "내가 유난인 건지 다른 사람들이 너무 자연으로 생활한 건지"라고 덧붙였다.

누가 가장 심했냐는 질문에 "기안84는 데이터베이스가 있지 않나. 이질적이지 않았다. 주호민 작가가 의외였다"고 설명했다.

이말년은 "색다른 모습은 다 벗겨내고 알맹이를 보여준다"며 이는 "중의적인 의미다. 육체적인 알맹이와 심리적인 멘탈적인 부분도 보여드린다. 집에서는 잠으로 코팅하는데 여기서는 코팅할 시간 없이 계속 벗겨졌다"고 말했다.

이말년은 "좌충우돌 여러 가지 에피소드가 많으니 기대해주시고 즐겁게 감상해주시길 바란다"고 인사를 전했다. 이어 주호민은 "얼마나 힘들었을지 공감하면서 보면 재밌는 포인트가 되지 않을까 싶다"고 했고 기안84는 "어떻게 나올지 궁금하고 잘 돼서 티빙도 저희도 다 같이 잘 됐으면 좋겠다"고 소감을 전했다.

주우재는 "몇 시간 후면 만찢남이 공개가 되는데 찍은 지 오래된 콘텐츠라 처음 보는 느낌으로 볼 수 있을 것 같다. 시청자들도 제발 흥미롭게 재밌게 생존하는 모습을 보시길 바라고 주변에 소문 많이 내주시면 좋겠다"고 기대를 전했다.

황재석 PD와 이보라 작가는 "작가들과 주우재가 고생 많이 해서 찍은 콘텐츠다. '침펄기주'의 희노애락이 담긴 버라이어툰 만찢남 많은 관심부탁 드린다"고 정리했다.

'만찢남'은 27일 오후 4시 티빙에서 1, 2화가 동시에 공개되며 이후 매주 금요일 1화씩 공개된다.

사진=티빙

윤현지 기자 yhj@xportsnews.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