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A-POINT] '세계 최고' 상대로도, '우리 축구' 했다...거미줄 패스맵 공개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인터풋볼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인터풋볼] 신인섭 기자= 파울루 벤투 감독은 세계 최강 브라질을 상대로도 거미줄 패스맵을 보여주며 우리의 축구를 펼쳤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대한민국 월드컵 국가대표팀은 6일 오전 4시(한국시간) 카타르 도하에 위치한 스타디움 974에서 브라질과 2022 국제축구연맹(FIFA) 카타르 월드컵 16강전 맞대결에서 1-4로 아쉽게 패했다.

한국은 브라질의 강한 압박과 개인 기량에 고전하며 결국 고개를 숙였다. 이른 시간 실점을 허용한 것이 경기 결과에 큰 영향을 줬다. 한국은 전반 6분 만에 비니시우스에게 선제골을 내줬고, 전반 13분에는 페널티킥(PK)을 허용해 네이마르에게 실점했다.

브라질의 공격은 여기서 멈추지 않았다. 전반 29분 히샬리송이 네이마르, 마르퀴뇨스의 삼자 패스를 받아 골키퍼와 일대일 기회를 맞이했고, 깔끔하게 밀어 넣으며 점수 차를 벌렸다. 전반 37분에는 역습에 무너졌다. 비니시우스가 높게 올려준 공을 파케타가 마무리했다.

4골을 내줬음에도 벤투 감독은 선수단을 믿었다. 곧바로 교체를 활용하지 않았고, 전반 종료까지 준비해 온 플랜대로 경기에 임했다. 비록 브라질의 강한 압박에 잦은 패스 미스가 나왔지만, 한국은 지난 조별리그 3경기와 마찬가지로 끝까지 벤투 감독의 계획대로 경기했다.

패스맵에도 벤투 감독의 특유의 전술이 녹아 있었다. 김영권과 김민재 그리고 김진수가 빌드업의 시작을 담당했고, 중원에 정우영이 공수 연결고리 역할을 수행했다. 황인범이 그 위에서 경기를 조율했고, 이재성은 우측면의 공간을 활용했다.

손흥민의 위치도 주목해 볼 만하다. 이날 조규성과 함께 투톱으로 나선 손흥민은 중원으로 많이 내려와 숫자 싸움에 가담했다. 패스의 최종 종착점은 주로 황희찬이었다. 홀로 높은 위치에서 패스를 받은 황희찬은 여러 차례 기회를 잡아 득점을 노렸다. 하지만 알리송 베케르의 눈부신 선방에 막히며 아쉬움을 삼켰다.

벤투 감독도 계획을 갖고 경기에 임했다고 밝혔다. 벤투 감독은 "우리가 전략을 가지고 공격과 수비에서 있었다. 먼저 브라질을 압박하지 않는 전략을 가지고 있었다. 공격에서 역공을 노렸다. 그렇게 어려운 상황이 아니라고 생각했고 허점이나 구멍을 찾아서 공략을 해야겠다는 생각을 했다. 중원을 공략하려는 계획이었다. 공간을 찾아 나서자는 생각도 했다"며 경기를 준비했던 플랜을 밝혔다.

사진=Markstats

Copyright ⓒ 인터풋볼.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