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채리나, 휴가 중 백반증 고백 “병 이겨 내는 중” [스타★샷]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츠월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그룹 룰라 출신 채리나가 휴가 중인 일상을 공개함과 동시에 백반증을 고백했다.

4일 채리나는 개인 인스타그램을 통해 “#휴가 #땡모반 #백반증이겨내는중”이라는 태그와 함께 수영복을 입고 휴가를 즐기는 모습의 사진을 게재했다.

사진 속 채리나는 비키니를 입고 휴양지에서 휴가를 즐기고 있는 모습이다. 특히 여전히 군살 없는 몸매로 시선을 사로잡는다.

앞서 채리나는 지난 2019년 MBC 표준FM ‘박준형, 정경미의 2시만세‘에 출연해 백반증을 고백해 안타까움을 산 바 있다. 백반증은 색소세포의 파괴로 인하여 여러 가지 크기와 형태의 백색 반점이 피부에 나타나는 후천적 탈색소성 질환을 말한다.

당시 그는 “태닝을 너무 많이 해서 백반증 때문에 고생하고 있다. 후유증도 겪고 있다”고 털어놨다.

한편 채리나는 지난 2016년 야구선수 출신 박용근과 결혼했다.

황지혜 온라인 뉴스 기자

사진=채리나 SNS

ⓒ 스포츠월드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