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2022 카타르] '아르헨과 16강' 호주 선수들 ″누구도 우리 승리 예상치 않지만″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파이낸셜뉴스

옵타 홈페이지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파이낸셜뉴스] 축구 통계업체 옵타는 호주가 2022 카타르 월드컵 16강전에서 아르헨티나를 '정규시즌 90분에 꺾을 확률'을 5%로 예측했다.

호주 선수들도 절대다수가 '아르헨티나 승리'를 점친다는 걸 알고 있다.

하지만 "세상을 놀라게 하겠다"는 의욕은 꺾이지 않는다.

AP통신은 2일 '우승 후보' 아르헨티나와의 16강전을 앞둔 호주 선수들의 각오를 전했다.

호주는 한국시간 4일 오전 4시 카타르 알라이얀의 아흐마드 빈 알리 스타디움에서 아르헨티나와 8강행 티켓을 놓고 격돌한다.

지난 1일 덴마크와의 조별리그 D조 3차전에서 호주의 16강행을 확정하는 결승 골을 넣은 매슈 레키는 "모두가 아르헨티나의 승리를 예상한다. 당연한 일"이라고 인정하면서도 "그래서 더 세상을 놀라게 하고 싶다"고 출사표를 올렸다.

호주는 D조 1차전에서 프랑스에 1-4로 대패했다.

그러나 2차전에서 튀니지를 1-0으로 꺾으며 기사회생했고, 3차전에서 덴마크를 꺾는 이변을 연출하며 D조 2위에 올랐다.

아르헨티나는 11월 22일 사우디아라비아에 1-2로 패해 충격을 안겼지만, 멕시코(2-0)와 폴란드(2-0)를 연파하고 C조 1위로 16강전에 진출했다.

객관적인 전력은 아르헨티나가 크게 앞선다. 국제축구연맹(FIFA) 랭킹은 아르헨티나가 3위, 호주가 38위다. 아르헨티나는 두 차례 월드컵 우승을 차지하고, 이번 대회에도 우승 후보로 꼽힌다.

반면 호주는 역대 두 번째로 16강에 진출했다. 8강에 오른 적은 아직 없다. 옵타는 전후반 90분에 아르헨티나가 승리할 확률을 81.8%로 점쳤다. 같은 조건으로 호주가 승리할 확률 5%보다 16배나 높다.

더구나 아르헨티나에는 '마지막 월드컵'을 치르는 리오넬 메시가 있다. 레키는 "메시는 누구도 해내지 못하는 일을 한다"고 예우했다.

호주 수비수 밀로시 데거넥도 "메시는 역대 최고 선수로 꼽힐 만하다"고 16강에서 막아야 할 메시를 향해 찬사를 보냈다.

그러나 조별리그에서 이변을 일으키며 16강 토너먼트에 오른 '사커루' 호주 대표팀은 "그냥 물러나지 않겠다"고 결의를 다졌다.

데거넥은 "이번 대회가 메시의 마지막 월드컵이 될 수 있다는 게 아르헨티나 선수들에게 동기부여가 될 수 있을 것"이라며 "나도 메시의 팬이다. 그러나 메시의 마지막 월드컵이 아름답게 끝나는 것보다 호주의 승리를 더 원한다"고 했다.

아르헨티나도 방심하지 않고 있다. 조별리그 첫 경기에서 사우디아라비아 패한 게, 선수단에 긴장감을 안기는 약이 됐다는 분석도 나온다. 메시는 16강 진출을 확정한 뒤 "우리는 월드컵에서 쉬운 상대는 없는 걸 누구보다 잘 알고 있다"고 자만을 경계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