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월드컵] '조규성 원하는' 유럽 두 팀 밝혀져…"페네르바체, 스타드 렌"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티비뉴스=월드컵특별취재팀 박대성 기자] '카타르 왕자' 조규성(24, 전북 현대)에게 유럽 팀 러브콜이 쏟아진다. 튀르키예(터키) 팀과 프랑스 팀이 조규성에게 손짓했다. 월드컵이 끝나면 더 많은 팀과 연결될 수도 있다.

튀르키예 매체 '탁빔'은 30일(한국시간) "페네르바체가 한국 대표팀 공격수와 접촉하고 있다. 영입 명단에 조규성을 추가했고 곧 공식 제안을 보낼 예정이다. 프랑스 리그앙 스타드 렌도 조규성에게 관심을 보이고 있다"고 알렸다.

조규성은 FC안양과 전북 현대에서 프로 무대를 이어가고 있다. K리그 활약에 파울로 벤투 감독 눈도장을 받았고, 황의조와 함께 대표팀 공격수로 자리했다. 특히 군 복무 시절 상무에서 피지컬을 보완하면서 월드컵 최종 예선과 A대표팀에서 활약했다. 이번 시즌에는 주민규와 막판 치열한 경쟁 끝에 K리그 득점왕에 오르며 저력을 입증했다.

카타르 월드컵 최종 명단에 들었고, 조별리그 여정을 함께했다. 월드컵 최종 예선 기간에 주전 공격수 황의조 백업 스트라이커로 활약했지만, 가나와 조별리그 2차전에 선발로 출전했고 한국 최초 멀티골을 터트리며 전 세계 축구 팬 시선을 사로잡았다.

월드컵에서 맹활약에 조별리그 2차전 베스트에도 올랐다. 축구통계업체 '소파스코어', '후스코어드닷컴', '스카이스포츠 판타지 풋볼' 등이 선정한 베스트11에 당당히 이름을 올렸다. 로베르트 레반도프스키 등 최고의 선수들과 높은 평점으로 어깨를 나란히 했다.

월드컵은 전 세계가 지켜보기에 충분히 유럽 레이더 망에 포착될 수 있다. 실제 이영표 대한축구협회부회장도 최근에 언론과 인터뷰에서 "유럽 구단 스카우트들이 조규성을 물어봤다. 유럽에서 관심을 받고 있다는 증거"라고 알려졌다.

튀르키예 매체에서 보도한 페네르바체, 스타드 렌은 유럽대항전에 진출한 팀이다. 페네르바체는 김민재가 나폴리로 이적하기 전에 뛰었던 팀이고, 스타드 렌은 유럽축구연맹(UEFA) 유로파리그 16강 플레이오프에 진출했다. 조규성이 이적을 한다면 유럽 교두보에 있어 매력적인 팀이다.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