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프로농구 KBL

프로농구 2번째 '형제 사령탑 대결'서도 LG 조상현 감독 승리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현대모비스에 86-78로 승리…이재도 22점·구탕 6어시스트 활약

연합뉴스

3연승을 달린 LG
[KBL 제공. 재판매 및 금지]


(서울=연합뉴스) 이의진 기자 = 올 시즌 2호 '형제 사령탑 맞대결'에서도 창원 LG의 조상현 감독이 웃었다.

LG는 28일 울산동천체육관에서 열린 2022-2023 SKT 에이닷 프로농구 정규리그 원정 경기에서 울산 현대모비스를 86-78로 꺾었다.

이번 시즌을 앞두고 나란히 LG와 현대모비스 지휘봉을 잡은 '형' 조상현 감독과 '동생' 조동현 감독 간 형제 대결에서는 형이 먼저 2승을 챙겼다.

지난달 말 1라운드 맞대결에서도 LG가 홈에서 79-68로 이겼다.

3연승을 달린 4위 LG(8승 6패)는 3위 현대모비스(9승 6패)와 격차를 반 경기 차로 줄였다.

1점 차 접전을 펼치며 1쿼터를 마친 양 팀의 균형은 2쿼터 중반 LG 쪽으로 기울어졌다.

이우석을 내세운 현대모비스의 속공을 묶은 LG는 필리핀 선수 저스틴 구탕이 어시스트 3개를 연달아 배달하며 빠른 공격을 주도했다.

전반 종료 2분 전 LG가 7점 차로 달아나자 조동현 감독은 필리핀 선수 론제이 아바리엔토스를 투입했고, 그는 버저비터 3점을 터뜨리며 믿음에 답했다.

연합뉴스

조상현 창원 LG 감독
[KBL 제공. 재판매 및 DB금지]


3쿼터 초반 구탕이 착지 과정에서 발목을 다쳐 코트 밖으로 나간 사이 아바리엔토스가 3점을 한 방 더 적중했고, 이우석 특유의 속공 돌파가 살아나며 쿼터 중반 51-51 동점을 이뤘다.

오히려 골밑을 지키던 김준일이 게이지 프림을 막다가 5번째 반칙을 범해 LG가 위기를 맞았다.

그러자 4쿼터 코트로 돌아온 구탕이 해결사로 나섰다.

특유의 탄력을 살려 골밑슛 2개를 올려놓으며 LG의 공격을 이끌었다.

이우석도 종료 6분 전부터 높이를 살린 레이업 2개를 성공하며 맞불을 놨지만 구탕의 활약이 더 이어졌다.

아바리엔토스의 레이업을 공중에서 쳐낸 구탕은 프림 앞에서 왼손 레이업을 성공해 종료 3분 전 8점 차 리드를 이끌었다.

현대모비스는 직후 프림이 팔꿈치를 써서 서민수를 밀어내다가 5번째 반칙으로 퇴장당하며 패색이 짙어졌다.

종료 1분 45초 전 구탕의 절묘한 패스를 받은 아셈 마레이가 덩크슛을 작렬하며 승부의 쐐기를 박았다.

이재도가 팀 내 최다인 22점을 올리며 승리에 앞장섰다. 구탕도 20분만 뛰고 10점 6어시스트를 기록하며 맹활약했다.

현대모비스에서는 프림과 아바리엔토스가 각각 17점, 16점을 올리며 분전했다. 팀 전체가 27개를 던져 12개를 놓친 부정확한 자유투가 아쉬웠다.

연합뉴스

레이업하는 구탕
[KBL 제공. 재판매 및 DB금지]


pual07@yna.co.kr

▶제보는 카카오톡 okjebo
▶연합뉴스 앱 지금 바로 다운받기~
▶네이버 연합뉴스 채널 구독하기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