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유재석, 전소민·조세호 소개팅 마련…"조세호가 싫다고 해" (런닝맨)[종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오승현 인턴기자) '런닝맨' 유재석이 전소민과 조세호의 소개팅을 준비했었다고 밝혔다.

27일 방송된 SBS 예능 프로그램 '런닝맨'에는 개그맨 조세호와 배우 김지은이 게스트로 등장했다.

이날 유재석은 김지은과 조세호에게 "혹시 인연이 있었냐"고 질문했다. 이에 조세호는 "지은 씨는 제가 이동욱 씨와 친한데 둘이 '타인은 지옥이다'에 나오셨더라"고 답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김지은도 "저도 (이동욱에게)이야기 많이 들었다. 친하시다고, 연말에 자주 만나신다더라"며 둘의 우정을 이야기했다.

유재석은 조세호의 등장에 "제가 사실 소개팅 자리를 마련하려고 했다. 조세호와 전소민 자리를 만드려고 했다"고 폭로했다.

양세형은 "그런데 왜 안 된거냐"고 질문했고 유재석은 "둘 다 관심이 없었다"고 답했고 지석진은 "세호가 (소민을) 싫다고 했다"고 덧붙였다.

이를 들은 전소민은 "나도 싫다"고 발끈했고 조세호는 "내가 더 싫다"고 이야기했다. 전소민은 "네가 왜 싫냐"며 화를 내 눈길을 끌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유재석은 "전소민이 열 받는 게 본인도 생각이 별로 없는데 조세호가 싫다고 하니까 그런 것"이라고 설명했다.

조세호는 "소민이가 조금 적극적으로 나오면 의향은 있다. 그런데 그런 게 없다"고 덧붙였다.

전소민은 "이것도 싫다. 저런 마음이 싫다. 내가 왜 적극적으로 나가야하냐"며 억울함을 표했다. '그런데 전소민은 왜 옷을 이렇게 잘 입고 왔냐'는 유재석의 말에 지석진은 "(게스트) 정보가 잘못 들어가서 그렇다"고 대신 답해 웃음을 자아냈다.

조세호는 전소민에게 "그럼 밥 한 번 먹겠냐"고 질문했고 전소민은 "싫다"고 단호하게 답하며 소개팅은 무산됐다.

한편, 전소민은 조세호 팀을 선택해 눈길을 끌었다. 전소민은 함께 조세호 팀을 선택한 양세찬에게 "나도 조세호 망치러 왔다. 조세호 화폐(가치)가 제일 적다"고 설명해 웃음을 유발했다.

사진 = SBS 방송화면

오승현 기자 ohsh1113@xportsnews.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